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웃여성 원룸 침입해 감금·폭행한 20대 구속…“도망·증거인멸 우려”

[연합뉴스]

[연합뉴스]

 
법원이 이웃 여성 원룸에 침입해 여성을 감금하고 때린 20대 남성의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4일 서울중앙지법 임민성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주거침입과 감금, 폭행 등 혐의를 받는 김모(22)씨에 대해 “죄를 범했다고 의심할 만한 타당한 이유가 있고, 도망과 증거인멸의 우려가 있다”고 밝혔다.
 
앞서 김씨는 지난 1일 오후 9시쯤 자신이 거주하는 서울 관악구 신림동 한 원룸의 같은 층에 사는 피해자가 집을 비운 사이 몰래 침입한 뒤, 피해자가 귀가하자 약 30분 동안 붙잡아두고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피해자는 김씨의 시선이 분산된 틈을 타 집 밖으로 가까스로 탈출해 도움을 요청했고, 이를 본 건물 주인은 경찰에 신고했다.
 
김씨는 자신의 집에서 숨어 있다가 경찰에 발각돼 긴급체포됐다.
 
경찰 관계자는 “목격자 진술과 피해자의 부상 등을 종합적으로 볼 때 혐의가 인정된다”며 “범죄의 중대성을 고려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김씨는 경찰 조사에 이어 이날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서도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피해자 집에서 지문과 유전자 등을 채취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분석을 의뢰한 상태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