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원희룡, “제주공항 확장안 부적합” 기존 입장 재확인

원희룡 제주지사(왼쪽)와 박찬식 제2공항 강행저지 비상도민회의 상황실장이 4일 오후 KBS제주방송총국에서 생방송으로 진행된 제주 제2공항 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KBS 제주방송 캡처]

원희룡 제주지사(왼쪽)와 박찬식 제2공항 강행저지 비상도민회의 상황실장이 4일 오후 KBS제주방송총국에서 생방송으로 진행된 제주 제2공항 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KBS 제주방송 캡처]

원희룡 제주지사가 국토교통부와 함께 제주 제2공항 개발사업을 계획대로 추진한다는 기존 입장을 피력했다. 또한 기존 제주공항 확장안 채택은 부적합하다는 의사도 분명히 했다.
 
원 지사는 4일 KBS제주방송총국에서 ‘제2공항 문제, 어떻게 해결할 것인가’란 주제로 열린 제2차 TV공개토론회에서 제주공항 혼잡에 따른 문제점과 균형 발전, 미래에 발생할 공항 수요 등을 이유로 제주 서귀포시 성산읍 지역에 제2공항 건설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토론회는 제주도와 반대위가 실무협의를 거쳐 두 차례 열기로 합의한 제2공항 공개토론회의 마지막 자리다. 반대 측엔 박찬식 제주 제2공항 강행 저지 비상도민회의 상황실장이 나왔다. 양측은 공항 인프라 확충 필요성과 대안, 갈등 해결 방안 등의 쟁점을 놓고 치열한 공방을 벌였다.
 
원 지사는 “제주공항은 현재 포화상태다. 작년에는 충돌 사고가 날 뻔했다”면서 “하와이의 경우 공항 이용객이 2100만 명인데도 활주로를 4개 사용한다. 선진국은 활주로의 이착륙 횟수를 줄이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박 실장은 “제주공항이 포화상태인 이유는 관제 역량이 부족하기 때문”이라며 “세계적인 추세는 공항 건설이 아닌 관제시스템 개선을 통한 활주로 용량을 늘리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어 “영국 한 공항의 경우 공항 운영과 관련한 시스템 개선을 통해 1개 활주로에서 시간당 55회의 이착륙을 하고 있으며 연간 4800만명을 수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원 지사는 제주공항 혼잡에 따른 문제점과 균형 발전, 미래에 발생할 공항 수요 등을 이유로 제주 서귀포시 성산읍 지역에 제2공항 건설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기존 제주공항을 확장하는 방안은 적합성 정도가 크게 떨어져 추진이 불가하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원 지사는 “더 중요한 것은 제2공항 개발사업이 제주도의 100년 대계를 위한, 제주도를 균형 있게 발전시키기 위한 핵심축이라는 것”이라며 “미래를 내다보는 여건 조성이 필요한 때”라고 거듭 사업의 당위성을 강조했다.
 
이에 박 실장은 “원 지사가 17억원을 들여 만든 ‘제주미래비전’을 보면 일정 규모 이상의 국책사업을 추진할 경우 6개월 이상의 사회적 공론화 절차를 밟아야 한다는 내용이 있다”며 “사실상 이걸 쓰레기로 만들겠다는 것”이라고 반발했다. 이어 “앞서 도의회에 ‘현 공항 확장안과 제2공항 개발안을 제주도민께 설명하고 뜻을 모아 정부와 협의하겠다’고 보고하지 않았느냐”며 “이 자리에서 도의회라도 (공론화에) 나선다면 이에 협조하겠다는 약속이라도 하라”고 촉구했다. 원 지사는 이에 답하지 않았다.
 
앞서 국토교통부는 제주 공항 인프라 사전 타당성 용역에서 현재 활주로에서 바다 방향으로 1.3㎞ 이격해 별도의 활주로를 추가 건설하는 제주공항 확장 방안을 검토했다. 그러나 이 방안은 적정성이 떨어진다는 이유로 최종 탈락했다.
 
결국 이날 토론회는 앞서 지난달 28일 열린 1차 토론회와 마찬가지로 80분 동안 양측간 평행선만 달리다가 종료됐다.
 
4일 오후 KBS제주방송총국에서 열린 ‘제2차 제2공항 TV 공개토론회’에서 (왼쪽부터) 원희룡 제주도지사와 한승훈 아나운서, 박찬식 제주 제2공항 강행 저지 비상도민회의 상황실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제주도]

4일 오후 KBS제주방송총국에서 열린 ‘제2차 제2공항 TV 공개토론회’에서 (왼쪽부터) 원희룡 제주도지사와 한승훈 아나운서, 박찬식 제주 제2공항 강행 저지 비상도민회의 상황실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제주도]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