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구혜선 "안재현, 여배우와 외도"…오연서·김슬기 염문설 '곤혹'

배우 오연서(왼쪽)와 김슬기. [일간스포츠]

배우 오연서(왼쪽)와 김슬기. [일간스포츠]

배우 구혜선이 "남편 안재현이 현재 촬영하는 드라마 여배우와 외도를 했다"고 주장하면서 안재현과 같은 작품에 출연하는 오연서와 김슬기가 잇따라 곤혹을 치렀다.
 
오연서 소속사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는 4일 입장문을 내고 "구혜선이 인스타그램에서 언급한 염문설과 기타 내용은 명백한 허위사실"이라고 밝혔다.
 
소속사는 "수많은 스태프의 노력이 담긴 드라마를 위해 어려운 상황에서도 최선을 다해왔다"면서 "그러나 더는 지켜볼 수만 없는 상황에 참담함을 느끼며 어떠한 선처 없이 강력한 법적대응을 진행할 것"이라고 강경대응을 예고했다.
 
그러면서 "이런 추측성 글을 SNS에 공개 게재한 구혜선의 행위는 심각한 명예훼손이자 허위사실 유포"라며 "강력한 법적 대응을 취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와 관련한 허위 사실을 유포하는 자에 대해서도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강력 대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슬기 소속사 눈컴퍼니 역시 이날 "안재현과의 염문설은 사실무근"이라며 "현재 김슬기는 드라마 '하자있는 인간들'을 잘 촬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소속사는 "김슬기는 구혜선·안재현 두 사람 일과 관련이 없다"며 "염문설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거듭 강조했다. 
배우 구혜선(왼쪽)·안재현 부부. [뉴스1]

배우 구혜선(왼쪽)·안재현 부부. [뉴스1]

 
앞서 안재현과 이혼문제로 갈등을 겪고 있는 구혜선은 이날 자신의 SNS에 "이혼 사유는 안재현의 외도 때문"이라며 "현재 촬영하는 드라마 여배우와 염문설이 너무나 많이 제 귀에 들려와서 저 역시 마음이 혼란스러웠다"라고 적었다. 
 
구혜선은 또 "저에게는 바쁘다며 문자도 전화도 제대로 안하는 사람이 항시 그 배우와 카톡을 주고 받으며 웃고 있다는 이야기에 배신감이 들어 가슴이 찢어질 듯 아팠다"면서 "남편과 여배우가 호텔에서 가운을 입은 채 야식을 먹고 있는 사진을 법원에 증거로 제출하겠다"고 썼다. 
 
현재 안재현은 오는 11월 방영을 앞둔 MBC 드라마 '하자있는 인간들'에서 오연서·김슬기와 호흡을 맞추고 있다. 이에 구혜선이 지목한 여배우가 이들이 아니냐는 추측이 나왔다. 
 
연예매체 디스패치는 이날 "구혜선과 안재현이 지난 2년간 주고받은 문자 메시지 일부를 포렌식 분석했다"며 "안재현에게 외도 흔적은 없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