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마약 혐의 CJ장남 긴급체포…혼자 택시 타고와 "구속해달라"

이재현 CJ그룹 회장의 장남 이선호씨. [뉴스1]

이재현 CJ그룹 회장의 장남 이선호씨. [뉴스1]

해외에서 변종 대마를 밀반입한 혐의 등을 받는 이재현 CJ그룹 회장의 장남 이선호(29)씨가 긴급체포됐다. 
인천지방검찰청에 따르면 이씨는 4일 오후 6시 20분쯤 혼자 택시를 타고 검찰청에 와 자신으로 인해 주위 사람들이 많은 고통을 받고 있는 것이 마음 아프다며 법적으로 가능하다면 하루빨리 구속되기를 바란다는 뜻을 밝혔다. 인천지검은 "이씨에게 출석 이유를 재차 확인한 뒤 피의자의 심리 상태 등 여러 가지 상황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적법한 절차에 따라 오후 8시 20분쯤 긴급체포했다"고 설명했다. 
 
이씨는 지난 1일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하는 과정에서 자신의 수화물에 변종 대마 수십 개를 숨긴 뒤 밀반입하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출발한 항공기를 타고 1일 오전 4시 55분쯤 인천공항에 들어온 이씨는 입국객을 대상으로 한 공항세관 수화물 검색과정에서 액상 대마 카트리지와 캔디·젤리형 대마 등 변종 대마 수십 개를 밀반입한 사실이 적발됐다. 변종 대마를 투약한 혐의도 있다. 검찰의 간이 소변검사에서 마약 양성 반응이 나왔다. 
 
검찰은 이날 오전 증거물 확인을 위해 서울시 중구 장충동 이씨 자택 등을 압수수색했다. 검찰 관계자는 “현재 수사 중인 사안이라 압수한 변종 대마량의 분량과 구체적인 압수 물품 등은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최은경·심석용 기자 choi.eunky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