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윌랜드 7이닝 무실점...'고춧가루' KIA 5연승

KIA 타이거즈가 한화 이글스를 꺾고 5연승을 달렸다. 상위 팀 윤곽이 거의 정해졌고, '5강 싸움'과 '탈꼴찌 싸움'만 남은 상황에서 7위 KIA의 연승 행진은 강력한 '고춧가루'로 작용하고 있다.
 
KIA는 4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열린 KBO리그 한화와의 원정 경기에서 7이닝을 3피안타 무실점으로 틀어막은 외국인 투수 조 윌랜드의 호투를 앞세워 1-0으로 승리했다.윌랜드에 이어 8회 등판해 홀드를 기록한 전상현, 9회 마운드에 올라 세이브(21호)를 거둔 문경찬이 1이닝씩을 무실점으로 막았다.
 

KIA 조 윌랜드. [연합뉴스]

KIA 조 윌랜드. [연합뉴스]

KIA는 1회 초 뽑은 선취점을 경기 끝까지 지켰다. 1회 KIA의 선두타자 박찬호는 상대 선발 김진영으로부터 몸맞는공을 맞고 출루, 2루 도루에 성공했다. 이어 이창진의 유격수 땅볼 때 3루, 프레스턴 터커의 2루 땅볼 때 홈을 밟았다.
 
KIA는 6회 초까지 매 이닝 주자를 내보냈지만 추가 득점에 실패했다. 3회 초 2사 1,2루 기회에서는 이우성의 좌전안타 때 2루주자 최형우가 홈에서 아웃(한화 좌익수 백창수의 보살) 됐다.
 
득점 지원 없이도 윌랜드는 7회까지 호투를 이어갔다. 시즌 8승(9패)을 올린 윌랜드는 경기 후 "오늘은 모든 구종의 제구가 잘 됐다"고 만족해 했다. 박흥식 KIA 감독대행은 "선발 윌랜드와 전상현, 문경찬 모두 칭찬해주고 싶다. 비가 와서 그라운드 상태가 좋지 않은데 수비수들도 잘해줬다"고 말했다.
 
부산 경기에서는 삼성이 8-0으로 승리, 롯데를 6연패로 몰아넣었다. 9위 한화가 대전 2연패를 당하는 동안에도 최하위 롯데는 한화와의 승차(2경기)를 좁히지 못했다.
 
대전=김식 기자 see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