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의당 “청문회 보고 입장 결정…조국 ‘모른다’ 많아선 안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연합뉴스]

정의당은 4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당의 입장을 조 후보자의 인사청문회 이후 결정하겠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여영국 정의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에서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조 후보자의 인사청문회 일정에 합의했다. 늦었지만 환영한다”며 “정의당은 국민의 시선으로 청문회를 보고 입장을 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조 후보자를 향해 “여러모로 불비했던 지난 기자간담회에서와같이 ‘모른다’는 답변이 많아서는 안 된다. 청문회장에서는 더 명확한 답변을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여 원내대변인은 “우리 사회에서 가장 민감한 자녀 교육 문제 등 고위공직자에게 요구되는 도덕성과 관련해 전 국민의 관심이 쏠린 사안”이라며 “후보자의 답변과 태도가 국민의 마음을 정한다는 점 명심하기 바란다”이라고 강조했다.
 
또 “어렵게 합의된 만큼 민주당과 한국당은 증인채택 등과 관련해 소모적인 싸움보다는 후보자의 자질과 사법개혁 의지, 그리고 정책 방향을 검증하는 청문회를 위해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특히 후보자 가족에 대한 반인륜적인 ‘신상털기’보다 후보자 검증에 초점을 맞춘 청문회가 되기 바란다”며 “의혹의 진위를 가리는 일도 중요하지만, 그 과정에서 사인의 인권이 난도질당해서는 안 된다”고 덧붙였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