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카 입시개입 혐의’ 이병천 서울대 교수 기소의견 검찰 송치

[사진 연합뉴스TV 제공]

[사진 연합뉴스TV 제공]

 
조카들의 대학원 입시에 개입한 혐의를 받는 이병천 서울대 수의대 교수에 대해 경찰이 일부 혐의가 인정된다고 결론을 내렸다.
 
4일 서울 관악경찰서는 업무방해 혐의를 받는 이 교수에 대해 일부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이 교수는 자신의 조카 2명이 각각 2014년과 2015년 서울대 수의대 대학원에 입학하는 과정에서 대학원 입학시험 문제를 내는 등 부정 개입한 혐의를 받고 있다. 서울대는 지난 5월 이 교수를 업무방해 혐의로 경찰에 수사 의뢰했다.
 
경찰은 이 중 2014년도 서울대 수의대 대학원에 입학한 조카에 관해 이 교수가 개입한 혐의가 인정된다고 봤다. 다만 다른 한 명에 대해서는 혐의를 인정하기 어렵다고 판단했다.
 
당시 서울대 규정에 따르면 교수 본인이나 배우자의 4촌 이내 친인척이 본교에 지원할 경우 전형 관련 업무에 참여하지 않는 것이 원칙이다.  
 
이 같은 의혹이 불거지자 이 교수는 “같은 전공 교수와 함께 공동으로 출제했다”고 인정하면서도 “당시 대학으로부터 대학원 입학 전형에 친인척 신고 등 회피 사항에 대해 공지 받지 못했고, 이로 인해 (신고 의무를) 인지하지 못했다”고 해명했다.
 
한편 경찰은 이 교수의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도 수사하고 있다.
 
지난 4월 동물단체 비글구조네트워크는 이 교수가 실험이 금지된 은퇴 검역 탐지견을 불법적으로 실험했고, 비윤리적 실험으로 동물을 학대했다며 고발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