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호주 마트서 '욱일기 티셔츠 판매 중단' 이끌어 낸 韓교민

[호주 교민 양재현씨 페이스북]

[호주 교민 양재현씨 페이스북]

 
호주 대형 할인점 '빅더블유'(Big W)가 한국 교민의 항의에 욱일기 문양의 티셔츠 판매를 중단했다고 4일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빅더블유는 호주 전역에 182개 점포를 가진 유명 할인점이다.
 
빅더블유 본사는 3일 호주 교민 양재현(41)씨에게 소셜미디어 페이스북 메시지를 보내고 "호주 전체 매장에서 욱일기 문양 제품의 판매를 중단하겠다"며 "전 세계 도시를 상징하는 티셔츠 시리즈 중 하나일 뿐 고객들의 마음을 상하게 할 의도는 없었다"고 해명했다.
 
앞서 양씨는 지난 1일 시드니 탑라이드 쇼핑센터에 있는 빅더블유 매장을 방문했다가 욱일기 디자인이 선명한 티셔츠를 6호주달러(약 5000원)에 판매하는 사실을 알게 됐다. 그는 고객센터를 찾아가 욱일기는 독일 나치의 '하켄크로이츠'와 같은 일본 군국주의의 상징이라고 설명하며 판매 중단을 요구했다.
[호주 교민 양재현씨 페이스북]

[호주 교민 양재현씨 페이스북]

 
민원을 접수한 빅더블유 본사는 조처를 하겠다고 밝혔고, 양씨는 욱일기 티셔츠 판매 중단을 끌어낸 사실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게재해 세상에 알렸다.
 
양씨는 연합뉴스를 통해 "아무것도 모르는 호주 사람들이 침략자 일본을 상징하는 욱일기 티셔츠를 입고 돌아다닐 것을 생각하니 분노가 치밀었다"고 말했다.
 
이어 "나치 독일의 '하켄크로이츠'와 일본의 욱일기를 비교하는 사진을 함께 보낸 것이 신속한 반응을 얻는 데 주효했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