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日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 방법·시기 결정된 것 없다”

2011년 후쿠시마 원전사고 때의 폭발 모습. [중앙포토]

2011년 후쿠시마 원전사고 때의 폭발 모습. [중앙포토]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 오염수 처리 방법을 아직 결정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일본 정부는 4일 한국을 포함한 22개국 도쿄 주재 외교관들을 외무성 청사로 초청해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 현황을 설명했다. 일본 정부가 다른 나라 외교관들을 불러 후쿠시마 원전 설명회를 연 것은 지난해 10월 이후 처음으로, 이날은 이례적으로 설명회 시작 부분을 취재진에게 공개했다.
 
일본 정부는 다핵종제거설비(ALPS)를 포함한 복수의 정화설비로 처리한 방사능 오염수를 처리수라 부른다. 여기에는 방사성 물질인 삼중수소(트라이튬)가 포함돼있다.
 
일본 정부는 설명회에서 폐로가 진행 중인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 늘고 있는 '처리수'를 어떻게 처리할지, 언제 처리할지 결정하지 않았다며 "처리수 처리는 떠돌고 있는 소문 등도 고려해 종합적으로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소위가 결론을 정리한 후 이해 관계자의 의견을 반영해 정부가 최종적인 처분 방침을 정하는 절차를 밟을 것"이라고 밝혔다.
 
후쿠시마 원전의 오염수 처리 문제는 지난 8월부터 논란이 되고 있다. 후쿠시마 제1원전 운영사인 도쿄전력이 정부 소위에 제1원전 부지 내의 처리수 저장 탱크가 오는 2022년 여름쯤 포화상태가 될 것이라 보고하면서부터다. 
 
도쿄전력은 일단 2020년까지 약 137만t 저장용량으로 오염수 저장 탱크를 증설할 계획이지만, '처리수' 저장 공간을 줄여야 앞으로 본격화할 폐로 작업에 필요한 작업장을 확보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그러면서 '처리수'의 90%는 인체에 해가 없다며 바다에 방류하길 바라고 있다. 
 
이런 가운데 지난 8월 초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제1원전에 쌓여있는 고준위 방사성 오염수 100만t 이상을 태평양에 방류할 계획을 추진 중이다"라는 주장이 나와 논란이 거세졌다. 
 
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의 숀 버니 독일사무소 수석 원자력 전문가는 '이코노미스트'에 이 같은 주장을 펼치며 "한국은 위험에서 벗어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이에 한국 정부는 지난달 19일 주한 일본대사관을 통해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의 향후 처리계획에 대한 일본 정부의 답변을 요구했다. 
 
일본 외무성은 관련 보도자료에서 "2011년 동일본 대지진 이후 후쿠시마 원전 상황 정보를 도쿄 주재 외교단에 계속 제공해 왔고, 이번이 103번째 설명회"라며 "후쿠시마 원전 상황 정보를 국제사회에 투명하고 정중하게 설명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