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프로무대 뛰어든 이다현-권민지 "경기에 많이 나가고 싶어요"

4일 열린 2019-2020 한국배구연맹 여자 신인선수 드래프트에서 1라운드 2순위로 현대건설의 지명을 받은 이다현. [연합뉴스]

4일 열린 2019-2020 한국배구연맹 여자 신인선수 드래프트에서 1라운드 2순위로 현대건설의 지명을 받은 이다현. [연합뉴스]

"신인왕보다는 경기에 많이 뛰고 싶어요." 프로 무대에 뛰어들게 된 이다현(18·현대건설), 권민지(18·GS칼텍스)는 입을 모아 새로운 무대에 대한 희망을 드러냈다.
 

전체 2, 3순위로 현대건설과 GS칼텍스 입단

여자프로배구 현대건설은 2019-20 여자 신인선수 드래프트 1라운드 2순위로 청소년 대표 출신 중앙여고 미들블로커 이다현을 지명했다. 이다현은 “이렇게 높은 순위에 뽑혀서 너무 영광스럽다”라고 감격했다. 현대건설에 이어 3순위를 뽑은 GS칼텍스는 대구여고 레프트 권민지를 선택했다. 차상현 GS칼텍스 감독은 "3순위 안에 들길 바랐다. 권민지를 뽑아서 다행이다. 최상의 선택"이라며 만족했다. 권민지는 "마지막 경기에서 잘하지 못해 마음을 내려놓았는데 기쁘다"고 웃었다.
 
4일 열린 여자배구 드래프트에서 전체 3순위로 지명된 대구여고 권민지(오른쪽)과 차상현 감독. [사진 한국배구연맹]

4일 열린 여자배구 드래프트에서 전체 3순위로 지명된 대구여고 권민지(오른쪽)과 차상현 감독. [사진 한국배구연맹]

키 1m78㎝의 권민지는 라이트나 센터로 활용될 가능성도 높다. GS칼텍스엔 이소영, 강소휘 등 국가대표 레프트 자원이 있기 때문이다. 차상현 감독은 "권민지는 레프트보다는 다른 포지션으로 활용할 것을 생각하고 있다"고 전했다. 권민지는 "GS에 뽑히고 나서, 포지션이 바뀌더라도 레프트 언니들한테 배우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며 "다른 포지션을 하더라도 잘 소화할 수 있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다현은 현대건설에 입단한 것을 기뻐했다. 롤모델인 국가대표 센터 양효진과 함께 뛸 수 있게 됐기 때문이다. 이다현은 “배구를 시작한 중학교 때부터 양효진 언니의 블로킹이 롤모델이었다. 같은 팀이 돼서 진짜 좋다. 나는 약점이 블로킹인데 양효진 언니는 블로킹이 강점이다. 언니에게 블로킹을 많이 배우고 싶다”고 했다. 두 선수는 1순위 지명자인 정호영(KGC인삼공사)과 함께 신인왕 후보로 꼽힌다. 둘은 "경기에 나가는 횟수가 많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