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UN 세계평화의 날 기념…기후위기와 진실의 정치 학술회의

경희대학교는 오는 9월 16일(화)에서 19일(목)까지 제38회 세계평화의 날을 기념하는 Peace BAR Festival 2019(이하 ‘PBF 2019’)을 개최한다. 올해 주제는 ‘미래세대의 미래는 있는가: 기후위기와 진실의 정치’이다. 반기문 전 UN 사무총장, 이리나 보코바 경희대 미원석좌교수 등의 세계적 지도자와 피터 와담스 케임브리지대학교 교수, 이안 던롭 로마클럽 회원 등이 경희대를 방문한다.  
 

세계평화의 날과 경희대학교

세계평화의 날과 해는 1981년 경희대 설립자 미원 조영식 박사가 세계대학총장회(IAUP)와 코스타리카 정부를 통해 UN에 제안했으며, 그해 11월 제36차 UN 총회에서 157개 회원국 전원일치로 제정됐다. 당시 UN 총회 결의문(Resolution 36/37)은 “모든 국가와 시민이 평화의 이상(理想)을 기념하고 고양시키고자” 세계평화의 날을 제정했으며, “모든 UN 회원국, 산하기관과 기구, 지역기구, NGO뿐 아니라 모든 사람들이 UN과의 협력하에 특히 교육적 수단을 통해 세계평화의 날의 의미를 되새길 것”을 권유한다고 선언했다. UN은 매년 9월 셋째 화요일을 ‘세계평화의 날(2011년부터 9월 21)’로, 1986년을 ‘세계평화의 해’로 제정했다.  
 
경희대는 1982년부터 세계평화의 날과 해 제정을 기념하는 국제학술회의를 열어왔다. 이 국제학술회의가 2004년부터 PBF로 확대됐다. PBF는 미래문명의 길을 모색하는 지구촌 평화 축제다. PBF의 BAR은 ‘정신적으로 아름답고, 물질적으로 풍요로우며, 인간적으로 보람 있는(spiritually Beautiful, materially Affluent, humanly Rewarding)’ 지구공동사회를 함께 만들자는 뜻을 담고 있다.  
 
세계평화의 날 제정 38주년을 기념하는 이번 PBF 2019에서는 ‘미래세대의 미래는 있는가: 기후위기와 진실의 정치’를 주제로 기후재앙의 실존적 위협을 다룬다. 지금의 재앙 국면을 초래한 세계사, 기후사, 문명사를 살펴보며 미래세대를 위한 담론과 정치적 해결책을 찾는다.  
 

기후재앙 위기 속, 미래세대를 위한 다양한 논의 진행

국제사회는 인류가 당면한 최대의 ‘실존적 위협’은 기후위기라는 데 뜻을 모았다. 기후학자들은 지구 평균기온이 산업혁명 이전보다 1.5도 이상 올라가면 세계적 재앙이 올 것으로 예측한다. 2도 이상 상승하면 ‘여섯 번째 지구 생명의 대멸종’이 현실이 될 것이다.  
 
지구적 위기를 벗어나기 위해서는 지금 바로 급격한 전환이 필요하다. ‘성장의 패러다임’을 ‘지속 패러다임’으로 바꾸지 않으면 인류문명의 존속은 불가능할지도 모른다. 현실정치와 기성세대의 미온적 태도에 절망한 미래세대는 거리로 나섰다. 지난해 8월, 15세 중학생 소녀 그레타 툰베리는 스웨덴 국회의사당 앞에서 ‘기후를 위한 등교 거부’ 문구를 담은 피켓을 들고 1인 시위를 시작했다. 지난해 12월에는 제24차 UN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COP24)에서 “어른들이 아이들의 미래를 빼앗아가고 있다”고 항변했다. 툰베리의 절규에 전 세계 청소년은 등교를 거부하고 적극적인 기후 대응을 촉구하는 거리 시위에 동참하고 있다.  
 

세계평화의 날 기념식, 기념 포럼, 원탁회의 등 개최  

PBF 2019는 이런 기후변화의 심각성에 대해 세계 지성과 시민사회가 함께 연대해 대응하고, 기성세대와 미래세대가 문제의식을 공유하는 자리이다. PBF 2019를 통해 인류가 당면한 가장 큰 난제를 풀어나갈 실천적 지혜를 모색한다. 이를 위해 ‘피스 바 포럼(Peace BAR Forum)’, ‘원탁회의’ 등을 진행한다. 자세한 일정은 다음과 같다.
 
18일(수) 오후 3시 평화의 전당 로비에서는 ‘피스 바 포럼’이 개최된다. 주제는 ‘Save the Earth, Make the Future’로 피터 와담스 교수와 이안 던롭 로마클럽 회원, 학생 기획단이 패널로 나선다. 포럼을 통해 석학과 미래세대인 학생들이 함께 기후위기를 심층 진단하고, 인류문명에 미치는 파급과 미래세대의 대응방안을 찾는다.  
 
다음날인 19일(목) 오전 10시 30분부터는 세계평화의 날 기념식과 원탁회의가 진행된다. 기념식은 UN 세계평화의 날 제정 배경과 의미에 대한 소개 영상 상영으로 시작한다. 이리나 보코바 석좌교수는 행사장을 찾아 축하 메시지를 전한다. 이후 미래세대의 전언을 담은 영상 ‘우리에게 2050년은 있는가’ 상영과 조인원 학교법인 경희학원 이사장의 기념사, 경희대 음악대학의 축하공연이 이어진다.  
 

국내외 석학, 정치인, 실천가 한자리에 모여 기후위기 급박성 알려

원탁회의는 오후 1시 30분부터 ‘미래세대의 미래는 있는가: 기후위기와 진실의 정치’를 주제로 개최된다. 원탁회의는 그레타 툰베리의 절규에 주목한다. 그레타 툰베리의 1인 시위가 담고 있는 메시지는 기후변화가 지속되면 미래를 잃어버릴 수 있다는 강한 위기의식이다. 원탁회의는 기조 발제와 원탁회의 순으로 진행된다. 기조 발제는 반기문 전 사무총장, 피터 와담스 교수, 이안 던롭 회원이 담당한다.  
 
원탁회의는 이리나 보코바 석좌교수를 좌장으로 기조 발제자와 조인원 이사장이 함께한다. 국내외 석학과 정치인, 실천가가 한자리에 모여 열린 대화를 나눈다. 과학적 근거를 토대로 기후위기의 급박성을 일깨우는 한편, 기후변화 문제의 해결책을 다각도로 모색한다.  
 

특별 전시회 ‘Dear Amazon’, 후마니타스칼리지 세계평화주간 기념식, 기념 백일장 등 개최

특별한 전시회도 준비했다. PBF 2019가 개최되는 9월 16일(월)부터 19일(목)까지 경희대 평화의 전당에서 열리는 ‘Dear Amazon: 인류세 2019’가 그것이다. 브라질과 한국의 예술가들이 ‘생태학적 상상’으로 인류세 문제를 이야기하는 전시회이다. 일민미술관이 기획한 이번 전시는 드로잉, 설치, 퍼포먼스 등을 통해 현시대 상황과 미래를 전망하는 ‘Dear Amazon’과 다양한 활동으로 기후변화를 인식하는 ‘라운지 프로젝트’, 인류세 주제의 영상 작품을 선보이는 ‘스크리닝 프로그램’으로 구성됐다. 이번 전시는 모두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경희대 후마니타스칼리지와 학생들도 다양한 행사를 마련했다. 후마니타스칼리지는 9월 17일(화) 서울캠퍼스 청운관 앞마당과 국제캠퍼스 멀티미디어관 B114호에서 ‘후마니타스칼리지 세계평화주간 기념식’을 개최한다. 이후 20일(금)까지는 ‘세계시민교육 및 평화교육 전시회’, ‘세계평화의 날 기념 백일장’, ‘UNAI ASPIRE 경희 평화의 나무’, ‘캔버스 모듈 설치미술’, ‘경희 Peace Road 탐방’, ‘평화운동 사진전’, ‘UNAI ASPIRE 경희평화 포럼’ 등을 개최한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