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장영표, 병리학회에 “검찰 조사로 소명 기한 못맞춰, 시간 더 달라”

장영표 단국대 의대 교수가 대한병리학회 측에 소명 마감 기한을 늦춰달라고 요구한 것으로 4일 확인됐다. 장세진 병리학회 이사장은 이날 오후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방금 장 교수에게서 e메일이 왔다. 검찰 조사로 소명을 못 하겠다며 시일을 더 달라고 해서 내일(5일) 오후 3시까지 기한을 하루 연기했다”고 말했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의 의학논문 제1저자 등재 논란과 관련, 진상규명을 요구하는 단국대학교 학생들이 지난달 23일 충남 천안 단국대학교 천안캠퍼스에서 시국선언을 하고 있다. [중앙포토]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의 의학논문 제1저자 등재 논란과 관련, 진상규명을 요구하는 단국대학교 학생들이 지난달 23일 충남 천안 단국대학교 천안캠퍼스에서 시국선언을 하고 있다. [중앙포토]

 

소명 기한 5일 오후 3시로 하루 연기
“소명 보고 직권취소 등 향후 대응 결정”

장 교수는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 조모(28)씨가 고등학생 때 제1저자로 이름을 올린 의학논문의 책임저자이다. 전날인 3일 오전 검찰에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돼 16시간 조사를 마친 뒤 이날 새벽 귀가했다. 
 
병리학회는 당초 지난달 22일 장 교수에 조씨를 제1저자로 올린 경위 등을 2주 이내 해명하라고 요구했고 기한은 이날 오후 6시였다. 기한이 다가오는데도 장 교수 측으로부터의 소명이 없자 병리학회는 3일 한 차례 더 소명을 촉구했고 이에 장 교수가 답한 것이다. 
 
장 이사장은 앞서 “장 교수가 소명을 안 하면 저자의 소속기관에 소명하라고 요청할 것”이라며 “단국대 측에 해당 논문의 기관윤리위원회(IRB) 승인 여부와 단국대 소속의 연구자가 각각 어떤 역할을 했는지 등에 대해 질의할 수 있다”고 말한 바 있다. 조씨가 제1저자로 이름을 올린 논란의 논문에는 ‘이 연구는 단국대병원 IRB로부터 승인받았다’는 내용이 명시돼 있으나 단국대 측은 당시 장 교수가 심사 요청 자체를 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단국대 관계자는 “장 교수가 실수했다고 인정했다”고 밝혔었다. 
 
장 이사장은 “소명을 보고 부족한 부분에 대해 더 요구할 것”이라며 “이후 절차는 학술지 편집위원회 등을 거쳐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가족들에 관련한 질문이 이어지자 눈시울을 붉히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가족들에 관련한 질문이 이어지자 눈시울을 붉히고 있다. [연합뉴스]

장 교수의 소명을 봐야겠지만 관련 의혹이 해소되지 않으면 향후 병리학회는 고유권한인 논문 직권취소 등의 절차를 밟을 수 있다. 장 이사장은 “소명이 안 되고, IRB 승인을 받지 않은 게 밝혀지면 그것만으로도 직권취소 사유가 된다. 관련한 세계 사례가 많다”고 말했다. 필요에 따라 단국대와 논문의 다른 공동저자에 소명을 요청할 수도 있다.

관련기사

 
 
황수연 기자 ppangsh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