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KB증권, 3000억원대 호주 부동산 펀드 계약 위반에 긴급 자금 회수

KB증권 사옥 전경. [KB증권]

KB증권 사옥 전경. [KB증권]

 KB증권이 국내 투자자에게 3000억원어치 이상 판매한 호주 부동산 펀드에 비상이 걸렸다. 이 펀드 자금을 빌려 호주 정부의 장애인 주택 임대 관련 사업에 투자하겠다던 현지 사업자가 계약을 위반하고 엉뚱한 데 투자해서다. 
 

3~6월 국내 투자자에 3000억원 어치 팔려
"현지 사업자가 계약과 다른 부동산 매입"
원금 89% 회수 가능, 잔여금 소송해야

 KB증권 측이 투자금 회수와 법적 대응에 나섰지만 투자자 손실과 원금 회수가 지연될 가능성도 커지고 있다. 
 
 4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최근 KB증권과 JB자산운용은 ‘JB호주NDIS 펀드’ 대출 차주인 호주 LBA캐피털이 대출 약정과 다르게 사업을 운영해온 점을 인지하고 투자금 회수에 나섰다. 
 
 이 펀드는 호주 현지 사업자가 호주 정부가 보조금을 지급하는 장애인 주택 임대 관련 사업에 투자하는 사모펀드다. 운용사는 JB자산운용이고 KB증권은 올해 3~6월 이 펀드를 기관투자가에 2360억원, 법인과 개인에게 904억원 등 총 3264억원어치를 판매했다. 만기는 2년으로, 운용 6개월여 만에 일이 터졌다.
 
 문제가 생긴 건 호주 부동산 시장 상황이 바뀌며 LBA캐피털이 임의로 투자처를 바꾸면서 시작됐다. LBA캐피털은 당초 매입하기로 약속했던 아파트 가격이 상승하고, 장애인 아파트로 리모델링하는 비용이 늘어날 것으로 판단하자 펀드 자금으로 아예 다른 토지를 매입했다. 
 
 최근 이를 인지한 KB증권은 대출 계약상 명백한 위반으로 보고 호주 현지에 현장 대응반을 급파해 자금 회수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총 투자자금(3264억원) 중 2015억원은 현금으로 회수해 국내 이체가 완료됐다. 882억원 상당의 현금과 부동산은 호주 빅토리아주 법원명령으로 자산 동결돼 회수가 가능할 전망이다. 이런 조치로 원금의 89%까지는 회수가 가능하다는 게 KB증권의 설명이다.  
 
 KB증권 관계자는 “현지의 법무법인을 선임해 법적 대응에 나섰고 현지에 현장 대응반을 급파했다”며 “잔여 투자자금 367억원과 손해 발생액에 대해서는 손해배상청구 등을 통해 회수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잔여 투자자금을 회수하지 못하면 투자 손실로 이어질 수 있고, 회수되더라도 법적 절차를 거쳐야 하는 만큼 원금을 돌려받는 데는 다소 시간이 걸릴 전망이다. KB증권은 4일부터 펀드 투자자들에게 해당 내용을 안내할 계획이다.  
 
 업계 관계자는 "최근 국내 증시 부진 등으로 마땅히 투자할 곳을 찾지 못하는 상황에서 정보를 제대로 파악하기 어려운 해외 대체 투자 상품을 개인 투자자들에게도 권유하는 경우가 늘고 있다"며 "투자자들의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강광우 기자 kang.kwangw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