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은혜 부총리 "'대입개편, 정시 확대 아닌 학종 공정성 개선"

동북아역사재단 역사 심포지엄에서 축사하는 유은혜 사회부총리겸 교육부 장관. [교육부 제공]

동북아역사재단 역사 심포지엄에서 축사하는 유은혜 사회부총리겸 교육부 장관. [교육부 제공]

"마치 수시와 정시 비율이 곧 바뀔 것처럼 생각하시는데, 이건 굉장한 오해이고 확대 해석입니다."

 
4일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의 발언이다. 이날 유은혜 부총리는 동북아역사재단에서 주최한 역사 심포지엄에 참석해 축사한 뒤 문재인 대통령의 '대입제도 재검토'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당분간 대입 전형의 정시와 수시 비중을 조정하지는 않을 것이라는 입장을 밝힌 것이다.
 
이 자리에서 유 부총리는 기자들에게 "학생부종합전형(학종)의 투명성과 공정성을 높이는 방안에 대해 올 초부터 계속 검토해왔고 앞으로도 좀 더 집중적으로 논의해나갈 것"이라고도 말했다.
 
앞서 1일 동남아시아 순방에 앞서 문 대통령이 "대학 입시제도 전반을 재검토하라"고 교육부에 지시하자, 교육계 안팎에서는 향후 대입 개편 방향에 대한 의견이 분분했다. 이에 대해 수능 위주 정시 확대를 주장하던 교육단체들은 "부모의 사회·경제적 지위가 대입의 변수가 되는 불공정한 학생부종합전형 등 수시 전형을 줄이고 정시를 확대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하지만 이날 유 부총리는 이런 정시 확대론에 대해 "오해이자 확대해석"이라고 말했다.  1~3일 문 대통령의 태국 방문을 수행한 뒤 전날 귀국한 유 부총리는 "정시와 수시 비율을 조정한다고 해서 현재 불평등과 특권의 시스템을 바꿀 수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중장기적인 대입제도 마련을 위해 충분한 논의와 사회적 합의가 필요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앞서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진행된 교육부의 대입제도 개편 회의에 대해서도 유 부총리는 "학생부 종합전형의 투명성과 공정성을 높일 수 있는 방안을 최우선으로 논의했다"고 말했다. 2022학년도 대입제도의 변경 가능성에 대해서는 "이미 발표한 대로 진행할 것"이라고 했다. 문재인 정부 초기 대입제도 개편에 나섰던 국가교육회의는 지난해 공론화를 진행한 국가교육회의의 권고에 따라 2022학년도 대입까지 정시 전형 비율을 30%까지 확대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박형수 기자 hspark9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