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5G 선도국에 몰려오는 IT 공룡들…SKT-MS, ‘클라우드 게임’ 손잡았다

SK텔레콤이 미국의 'IT(정보기술) 거인' 마이크로소프트(MS)와 5G 기반 클라우드 게임 공동사업을 추진한다.
SKT는 4일 서울 을지로 본사에서 양사의 협력 계획을 공개하고 MS의 클라우드 게임 기술 ‘프로젝트 엑스클라우드(엑스클라우드)’를 선보였다. 

엑스박스 게임, 다운로드 없이 즐길 수 있어

SK텔레콤 모델들이 '프로젝트 엑스클라우드'를 선보이고 있다. [SK텔레콤]

SK텔레콤 모델들이 '프로젝트 엑스클라우드'를 선보이고 있다. [SK텔레콤]

클라우드 게임은 서버에 접속해 게임을 구동하므로 별도의 다운로드가 필요 없다. 인터넷에 연결만 되면 언제 어디서나 게임을 즐길 수 있다. 4세대(G) 이동 통신 보다 전송속도가 스무배 빠른 5G 환경이라야 고사양 게임을 끊김 없이 이용할 수 있다. MS가 한국에서 이 서비스를 선 보이는 것도 세계 최초 5G 구축이 바탕이 됐다. 
사용법은 간단하다. ‘엑스클라우드’ 앱을 스마트폰에 설치 후, 앱 실행 시 나타나는 게임들 가운데 본인이 원하는 게임을 골라 즐기면 된다. 양사는 ‘엑스박스’를 통해 출시한 인기 게임 중 모바일로 즐기기 좋은 일부를 먼저 선보일 계획이다. 국내 서비스는 오는 10월부터 시작된다.

SKT-MS, LG유플-엔비디아 손잡아 

이번 협력은 지난 3월 SK텔레콤 박정호 사장과 MS 사티아 나델라 CEO가 만나 5G·인공지능(AI)·클라우드 분야 포괄적 협력 강화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뒤 본격화했다. 이후 6월 SK텔레콤 유영상 MNO사업부장과 MS 필 스펜서 게임 총괄 부사장이 ‘5G 기반 클라우드 게임 공동사업 추진을 위한 양해각서’를 맺었다. 각서에 따라 SK텔레콤은 MS ‘엑스클라우드’의 국내 독점 사업 운영 파트너로 활동한다.
클라우드 게임 개념도

클라우드 게임 개념도

SK텔레콤 관계자는 "향후 다른 이동통신 가입자들도 MS의 클라우드 게임을 즐길 수 있도록 서비스 대상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LG유플러스는 미국의 엔비디아와 손 잡고 이달 중 게임 스트리밍 서비스 ‘지포스 나우’를 국내에 선보일 예정이다.
박태희 기자 adonis55@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