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본차 8월 판매량 56%감소…렉서스는 판매 7.7% 증가

서울 시내 렉서스 전시장 앞을 시민이 지나고 있다. [뉴스1]

서울 시내 렉서스 전시장 앞을 시민이 지나고 있다. [뉴스1]

 
일본차 판매가 지난해보다 큰 폭으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런 가운데 고급차 브랜드 렉서스는 전년보다 증가세를 띤 것으로 나타났다.
 
4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는 지난달인 8월 일본계 브랜드 승용차 신규 등록이 1398대로 전년 동기 3247대에 비해 56.9% 감소했다고 밝혔다.
 
일본 제품 불매운동이 시작된 7월에는 판매량이 전년 동기 대비 17.2% 줄었고 불매운동이 본격화한 8월 들어 감소폭이 훨씬 커진 셈이다.
 
브랜드별로는 닛산이 58대로 전년 대비 87.4%의 감소 폭을 기록했다. 혼다도 138대로 전년 대비 80.9% 감소, 인피니티는 57대로 68%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도요타는 542대로 전년 대비 59.1% 판매량이 떨어졌다.
 
이런 상황에서도 고급 브랜드 렉서스는 홀로 판매량이 증가했다. 렉서스 판매량은 603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7% 증가했다. 다만 전월에 비해서는 38.6%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