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황교안 "정권 몰락 자초", 손학규 "결심은 대통령의 몫" …특검 카드 거론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 중진 의원 연석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 중진 의원 연석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4일 오전 당 최고위원 연석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와 무슨 특수관계가 있어서 이런 범죄 혐의자를 기어코 법무부 장관에 임명하려고 하는 건가”라며 “문 대통령이 끝내 임명한다면 정권 몰락을 자초하는 마지막 내리막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을 향해서도 “여당이 국회 내규는 물론 청탁금지법까지 위반하면서 조국 개인을 위해 국회 회의실을 내줬다”고 비판했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지금 드러난 사실만으로도 조 후보자는 당연히 법무부 장관실이 아닌 검찰 조사실로 달려가야 한다. 어제 문 대통령은 최대 오판을 했다. 한마디로 스스로 정권의 명줄을 끊는 행위”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법적으로 열흘의 말미가 있음에도 6일까지 인사청문 보고서 재송부 요청을 한 것은 결국 조 후보자에 대한 집착을 놓지 않겠단 것”이라고 덧붙였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스1]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스1]

이날 오전 바른미래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한 손학규 대표도 청와대를 향해 목소리를 높였다. 손 대표는 “어제 문 대통령이 인사청문회 경과 보고서를 6일까지 재송부해달라고 했는데 임명 강행 수순으로 보인다. (조 후보자의) 해명이 국회법에 명시된 인사청문회를 대신하지 못한다”고 했다. 이어 “인사청문회가 열리지도 못했는데 청문 보고서를 재요청하는 무상식을 청와대가 범한다는 것이냐”고 반문하며 “형식이야 본인 사퇴가 되겠지만, 결심은 대통령의 몫이다. 읍참마속의 심정으로 나라를 위해 결단을 해달라”고 요청했다.  
 
문병호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은 “그 딸에 그 아빠답다. 딸은 시험도 안 보고 명문대에 진학하고 아빠는 청문회를 안 거치고 장관이 되는 건가 하는 조소도 나온다”며 “임명 강행은 문 대통령과 민주당의 정치적 생명에 치명타를 날릴지도 모른다. 문 대통령이 조 후보자를 버리지 않으면 국민이 버릴 것”이라고 비판했다.
 
두 당의 원내지도부는 국정조사·특검 카드를 거론하기 시작했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국민 여러분께는 송구스럽지만 바른미래당은 국회 인사청문회 개최 논의를 오늘부로 전면 중단하겠다”며 “대신 다른 야당들과 함께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 일가의 부정·비리 의혹을 규명할 국정조사와 특검 도입 논의를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중진 연석회의 종료 후 기자들에게 “청문회와 관계없이 국정조사와 특검으로 갈 수밖에 없는 수순”이라고 했다.
 
이우림 기자 yi.wool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