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3번 열리는 동안 한국 디자이너를 두 번 선정한 네타포르테의 신진 디자이너 육성 프로그램

9월 4일 세계 최대 패션 온라인 쇼핑사이트인 '네타포르테'가 신진 디자이너들을 발굴하고 육성하는 프로젝트 ‘더 뱅가드(THE VANGUARD)’의 수혜자가 될 4명의 디자이너가 선정됐다. 이번으로 3회차를 맞은 더 뱅가드는 6개월에 한 번씩 세계에서 활동하는 패션 디자이너 중 뛰어난 재능을 가지고 세계 패션업계에 새 바람을 불어넣을 차세대 디자이너 4팀을 골라 자사 쇼핑몰에 입점시키고 홍보 활동을 하는 등 멘토십 프로그램을 지원한다. 
네타포르테의 3회 더 뱅가드 프로그램의 화보 사진. 이번에 선정된 디자이너들의 옷과 가방을 착장하고 찍은 사진이다.  [사진 네타포르테]

네타포르테의 3회 더 뱅가드 프로그램의 화보 사진. 이번에 선정된 디자이너들의 옷과 가방을 착장하고 찍은 사진이다. [사진 네타포르테]

 

네타포르테의 더 뱅가드 프로그램에
'르917' 신은혜 디자이너 뽑혀

이번에 선정된 브랜드는 '바이트 스튜디오(BITE Studios)' '르917(Le 17 Septembre)' '네투레 세크라(Naturae Sacra)' '더 센트(The Sant)'의 4곳이다. 바이트 스튜디오와 르917는 기성복 브랜드, 네투레 세크라와 더 센트는 핸드백 브랜드다. 네타포르테 측에 따르면, 디자이너들은 모두 인스타그램을 통해 후보로 선정됐고 네타포르테의 바이어가 직접 쇼룸을 방문해 옷·가방 등 실물 제품을 보고 최종 선발됐다. 선정 기준으로는 '지속가능성'이 가장 중요한 평가 기준으로 작용했다. 
 
반가운 소식은 이 중 한 곳인 브랜드 '르917'이 한국 디자이너 신은혜 대표의 브랜드라는 사실이다. 한국 디자이너가 선정된 것은 2018년 9월 첫 번째 더 뱅가드의 수상자로 선정된 가방 디자이너 구지혜 대표(구드)에 이어 두 번째다.  온라인으로 기반으로 브랜드를 전개하고 있는 신 디자이너는 독학으로 패션 디자인을 공부하고 블로거로 활동하며 자신이 입고 싶은 옷을 직접 만들어 선보이다가 브랜드까지 확장하게 된 독특한 이력을 가지고 있다. 르917의 옷은 단정한 느낌의 무채색 위주의 색상과 미니멀한 디자인이 특징으로 "어떤 스타일과도 쉽게 조화롭게 어우러진다"는 평을 받고 있다.    
신은혜 디자이너의 르917. [사진 네타포르테]

신은혜 디자이너의 르917. [사진 네타포르테]

 
네타포르테 측은 이번에 뽑힌 4개의 브랜드를 올해 3월에 선정된 두 번째 시즌의 수상 브랜드들 '피터 두(Peter Do)' '커미션(Commission)' '라티오 엣 모터스(Ratio et Motus)' '앤 맨스(Anne Manns)'와 함께 2019년 가을겨울 컬렉션을 돋보이게 할 비주얼 캠페인을 제작하고, 이를 세계에 알리기 위해 적극적인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윤경희 기자 anni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