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프로농구 SK 가드 정재홍, 3일 심정지로 사망

심정지로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난 SK 정재홍(왼쪽). [뉴스1]

심정지로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난 SK 정재홍(왼쪽). [뉴스1]

 
남자프로농구 서울 SK 가드 정재홍이 3일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났다. 향년 33세.
 
SK 구단은 3일 “정재홍이 이날 밤 10시40분경 갑작스런 심정지로 별세했다”고 밝혔다.  
 
정재홍은 지난달 연습경기 도중 손목을 다쳐 수술을 받기 위해 3일 연세대 세브란스 병원에 입원했다. 4일 수술이 예정됐었다.
 
하지만 3일 저녁식사를 마친 뒤 휴식 도중 갑작스레 심정지를 일으켰다. 병원에서 응급처치를 했지만 맥박이 돌아오지 않았다.  
 
동국대 출신 정재홍은 2008년 대구 오리온스에서 프로생활을 시작했다. 인천 전자랜드, 고양 오리온을 거쳐 2017-18시즌 SK에 합류했다. 백업가드로 2017-18시즌 우승에 힘을 보탰다.  
 
빈소는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 7호실이고 발인은 미정이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