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가위 앞뒀는데…체임 노동자, 영남서만 5만4700명

추석을 앞두고 영남지역에서 임금을 받지 못해 고통 겪는 근로자가 많다. 지난 7월 말 기준 부산·대구 고용노동청 관할 근로자 5만4700여명이 임금 2626억원을 받지 못하고 있다.
 

2626억 못 받아…작년보다 7%↑
노동청 11일까지 청산 활동 계획

부산·울산·경남은 총 1796억원으로 작년 동기 1668억원보다 7% 늘었다. 임금을 받지 못한 근로자는 3만6890명으로 작년 3만5150명보다 5%가량 늘었다. 올해 지역별 체불액은 부산 632억원, 울산 304억원, 경남 859억원이다. 부산·경남은 작년보다 각각 13%(76억원), 9%(72억원) 늘었으나 울산만 6%(19억원) 감소했다. 체불이 많은 곳은 제조업(인원 32%,금액 45% 차지)과 5~29인 사이 사업장(인원 77%,금액 70% 차지)이다.
 
대구·경북(TK)에선 1만7857명이 임금 830억8100만원을 받지 못하고 있다. 액수는 작년 같은 기간(809억1500만원)보다 3.7%인 21억8400만원, 근로자는 2.2%인 384명이 각각 늘어났다. TK 역시 사업장 규모가 작은 곳에서 체불이 많았다. 5인 미만 사업장 254억3900만원, 5~29인 사업장 332억1500만원, 30~99인 사업장 187억300만원, 100~299인 사업장 53억7200만원 체불이 발생했다. 300인 이상 대형 사업장 체불은 3억5200만원에 지나지 않는다.
 
TK 지역 제조업 체불은 전체의 50%인 414억500만원으로 가장 많다. 지난해(371억6800만 원)보다 11.4% 증가한 액수다. 이밖에 건설업(132억8700만원), 도·소매업과 음식·숙박업(79억1400만원), 금융·보험·부동산업(73억8800만원) 순으로 체불이 많았다.
 
부산·대구 고용노동청은 체불청산지원 기동반을 꾸려 추석 전인 다음 달 11일까지 청산 활동을 벌인다. 근로감독관이 평일 오후 9시까지, 휴일 오후 6시까지 비상근무를 한다. 검찰은 상습 체불 사업주를 구속 수사하기로 했다. 부산노동청 관계자는 “예년 사례로 볼 때 체불액 기준 35%는 사업주 도산과 도주, 능력 부족으로 끝내 청산이 안되는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황선윤·김윤호 기자 youknow@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