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의대 학장에 전화했나” 질의 다음날, 서울대 의대 압수수색

검찰 수사관들이 3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양학부 교수 연구실에 대한 압수 수색을 벌이고 있다. [뉴스1]

검찰 수사관들이 3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양학부 교수 연구실에 대한 압수 수색을 벌이고 있다. [뉴스1]

검찰이 조국(54)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부인인 정경심(57) 동양대 교양학부 교수의 연구실을 압수수색하고 손위 처남을 소환조사하는 등 조 후보자 주변에 대한 전방위 수사를 벌였다. 검찰이 지난달 27일 전국 30여 곳에 대한 강제수사를 시작한 지 일주일여 만에 주요 관련자에 대한 추가 압수수색과 소환조사를 진행하는 만큼 장관 임명 전까지 속도감 있는 수사를 펼칠 것이란 예상이 나온다.
 

검찰, 조국 일가 전방위 수사
12년 웅동중 근무 손위 처남 소환
딸 고교 때 인턴 KOICA 압수수색
“장관 임명 전 수사 빨라질 듯”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3일 정경심 교수의 연구실을 압수수색했다. 정 교수는 조 후보자 일가의 사모펀드에 9억5000만원을 투자했고 딸(28)의 스펙 쌓기에 관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검찰 수사관 10여 명은 3일 오전 9시쯤 경북 영주시에 있는 동양대 교양학부 사무실, 대학본부 총무복지팀 사무실 등을 뒤져 컴퓨터 하드디스크, 서류함에 있던 문서를 챙겼다.  검찰은 오후 3시쯤 조 후보자 딸의 동양대 총장 표창장 관련 자료를 포함, 노트북 가방 한 개 분량의 압수물도 챙겨 나왔다.  
 
검찰은 또 이날 조 후보자 일가가 운영하는 웅동학원의 전·현직 이사 등 관계자를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했다. 전·현직 이사 가운데 조 후보자의 손위 처남인 정모(60) 전 행정실장도 포함됐다. 조 후보자 일가가 검찰 조사를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정씨는 2007년부터 올해 초까지 웅동중학교에서 근무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이날 전·현직 이사들을 상대로 학교 의사결정 구조나 조 후보자의 동생 조모씨와의 소송 과정 등을 캐물은 것으로 전해졌다.
 
조 후보자의 동생 조모씨는 어머니인 박모 웅동학원 이사장과 함께 2006년 10월 전처인 조모(51)씨를 내세워 자신의 부친이 운영하는 웅동학원에 밀린 공사비 51억원을 달라는 소송을 냈다. 당시 웅동학원은 이 소송에서 한 번도 변론하지 않았고 2007년 2월 패소했다.
 
검찰은 서울대 연건캠퍼스 의과대학(오른쪽)과 한국국제협력단(코이카·KOICA) 등에 대한 압수수색도 실시했다. [연합뉴스]

검찰은 서울대 연건캠퍼스 의과대학(오른쪽)과 한국국제협력단(코이카·KOICA) 등에 대한 압수수색도 실시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검찰은 지난달 27일 이 같은 의혹이 일자 웅동학원 압수수색을 통해 이사회 회의록 등 자료를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또 이날 조 후보자의 딸 조모(28)씨를 의학 연구논문 제1 저자로 올린 장영표(61) 단국대 의과대학 교수를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했다. 지난달 27일 단국대 의과학연구소를 압수수색한 검찰은 자료 분석을 끝낸 뒤 이날 처음으로 관련자를 불렀다.
 
전날 조 후보자는 11시간30여 분에 걸친 기자간담회를 통해 2009년 작성된 논문 의혹과 관련해 “당시 시점에선 제1, 2 저자 판단이 느슨하거나 모호하거나 책임 교수 재량에 많이 달려 있었던 것”이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검찰은 2005년 황우석 전 서울대 수의과대학 교수 사태로 연구 윤리 기준이 높아진 시점이고, 미국에서 의대를 졸업한 뒤 당시 단국대에서 레지던트 과정을 밟은 현직 의사가 제3 저자로 등재된 점 등을 들어 강도 높은 수사를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압수수색 대상에는 서울대 연건캠퍼스 의과대학, 한국국제협력단(KOICA)도 포함됐다. 2013년 조 후보자 딸이 서울대 의학전문대학원에 지원할 때 조 후보자가 청탁성 전화를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지만 조 후보자는 이를 부인했다. 한국국제협력단은 조 후보자 딸이 고교 시절 인턴을 한 곳이다.
 
앞서 기자간담회에서도 조 후보자가 당시 의대 학장에게 딸을 잘 부탁한다는 취지의 전화를 했다는 의혹이 기자의 질문으로 나왔다. 조 후보자는 이에 대해 “해당 교수가 누구인지 알지만 그런 전화를 한 적이 없다”며 “제 아이는 서울대 의전원 1차는 붙었지만 2차에서 떨어졌다”고 답했다.
 
수사가 시작된 만큼 법무부 장관 임명 전까지 전면전과 같은 빠른 행보가 이어질 것이라는 예측도 나온다. 지청장 출신 변호사는 “수사는 시작하기가 어렵다”며 “사안이 의심된다고 판단해 한번 시작한 이상 국민이 납득할 만한 이유를 어떻게든 잡아내려 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조 후보자의 집무실과 자택, 휴대전화 등에 대한 압수수색이 여전히 이뤄지지 않고 있다는 점에서 관련 의혹과 직접 연루된 단서는 아직 확보하지 못한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김민상·이병준 기자, 영주=김윤호·김정석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