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국 “딸 인턴십, 고교서 설계” 당시 외고 코디 “내가 했다고?”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이 다녔던 서울 한영외고 전경. 당시 유학반 입시 코디네이터였던 A씨는 조 후보자 딸이 참여했던 인턴십 프로그램을 설계했다는 것을 부인했다. [한영외고 유튜브 캡처]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이 다녔던 서울 한영외고 전경. 당시 유학반 입시 코디네이터였던 A씨는 조 후보자 딸이 참여했던 인턴십 프로그램을 설계했다는 것을 부인했다. [한영외고 유튜브 캡처]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기자간담회에서 자녀의 인턴 ‘품앗이’ 의혹에 대해 학교로 책임을 돌리면서 논란이 커지고 있다. 조 후보자의 딸(28)이 한영외고에 재학할 당시 코디네이터가 인턴십 프로그램을 설계해 운영했다는 것을 부인하면서다.
 

“조 후보자가 정말 그렇게 말했나
난 학부형 참여 인턴십 모른다
기회 되면 검찰서 성실히 답변”

3일 중앙일보와 처음 만난 한영외고 유학반 전 입시 코디네이터 A씨는 조 후보자 딸이 했다는 ‘학부형 참여 인턴십 프로그램’에 대해 의아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A씨는 “10년이 더 지난 일이라 조 후보자의 딸이 기억나진 않는다”면서도 “학부형 참여 인턴십 프로그램에 대해서는 알지 못한다”고 말했다.
 
A씨는 오히려 “조 후보자가 정말로 당시 한영외고에서 그 같은 프로그램을 만들었다고 말했느냐”고 여러 번 되물었다. 그는 “기회가 되면 검찰 조사에서 성실히 답변하겠다”고 덧붙였다. A씨는 조 후보자의 딸이 한영외고를 다니던 당시 유학반 입시 업무를 담당했다.

관련기사

 
조 후보자의 딸은 고등학교 2학년이던 2008년 장영표 단국대 의대 교수의 연구실에서 인턴 활동을 하면서 병리학 논문의 제1저자로 이름을 올렸다. 장 교수는 조 후보자 딸의 한영외고 동기 학부형이다. 조 후보자는 2일 오후부터 다음날 새벽까지 10시간 넘게 이어진 기자간담회에서 “학부형 참여 인턴십은 나나 내 배우자가 만든 것이 아니라 아이가 재학 중인 고등학교의 담당 선생님이 만들고 그 프로그램에 아이가 참여한 것이다”고 말했다.
 
그는 “학부모 모임에서 장 교수 부부와 만났을 수는 있다. 그러나 논문 제1저자와 관련해 그 교수에게 우리 가족 누구도 연락한 적이 없다”고 했다. 조 후보자는 “인턴십 프로그램은 학교 선생님이 만들었다”는 말을 여러 차례 반복했다. 딸이 혜택을 보았을 수는 있지만 합법적이고 정당한 인턴십이었다는 점을 강조한 것이다.
 
그러나 한영외고 유학반에서 입시 관련 계획을 짜고 컨설팅을 총괄한 A씨뿐 아니라 복수의 한영외고 관계자들 역시 조 후보자 딸이 했다는 인턴십에 대해서는 알지 못한다는 반응이다. 조 후보자 딸의 한영외고 재학 당시 교사는 “유학반 학생들에 대한 입시 지도와 스펙 관리 등은 모두 A씨의 몫이었다”며 “나도 풀타임 교사였지만 수업을 가르칠 뿐 스펙 관리 등에는 관여한 바가 없다”고 말했다. 학부형 참여 인턴십에 대한 A씨의 반응이 의미 있는 이유다.
 
조 후보자 딸과 함께 한영외고를 다닌 한 졸업생은 “학교에서 학부형 직업을 체험해볼 수 있는 프로그램을 방학 기간에 운영하긴 했다”며 “그러나 인턴십 같은 개념은 아니고 관심 있는 직종에 근무하는 학부형의 회사에 단체로 직업 체험을 하는 정도였다”고 했다.
 
이에 대해 조 후보자 측은 “학교에서 운영한 인턴십 프로그램에 정상적으로 참여한 게 맞다”며 “당시 입시 디렉터가 담당했다”고 말했다.  
 
정진호·윤상언 기자 jeong.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