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찰, '조국펀드 의혹' 관련 웰스씨앤티 최모 대표 소환통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지난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조 후보자는 가족들의 사모펀드 투자 의혹에 대해 "뼈아픈 실수라고 생각한다"면서도 "불법은 없다"고 주장했다. [뉴스1]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지난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조 후보자는 가족들의 사모펀드 투자 의혹에 대해 "뼈아픈 실수라고 생각한다"면서도 "불법은 없다"고 주장했다. [뉴스1]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가족의 사모펀드 투자에 대해 수사 중인 검찰이 해당 의혹에 연루된 업체 대표를 소환 조사할 예정인 것으로 확인됐다.
 
3일 사모펀드 관계자에 따르면 검찰은 가로등 자동점멸기 생산 업체 웰스씨앤티 최모 대표에게 오는 4일 오전 10시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해 조사를 받으라고 통보했다. 웰스씨앤티는 조 후보자 가족으로부터 10억5000만원을 출자받은 사모펀드 운용사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의 블루코어밸류업1호 펀드(이하 블루펀드)에서 투자금을 유치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 고형곤)는 지난달 말 코링크PE를 압수수색했다.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등 전국 20여곳에 달하는 수사 대상 장소 가운데 가장 늦게까지 압수수색이 이뤄졌다.
 
웰스씨앤티는 블루펀드에서 투자를 받은 이후 관급공사를 잇따라 수주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 업체가 지난 2016년 관에 납품한 매출액은 9억1900만원이었다. 하지만 블루펀드가 투자한 2017년 관 납품 매출이 11억8200만원으로 뛰었고, 지난해엔 17억2900만원으로 전년 대비 68.4% 급증했다. 
 
이에 검찰은 조 후보자 가족과 이 업체 매출액 상승 사이 연관성이 있는 게 아닌지 의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조 후보자는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근무했다. 자유한국당은 조 후보자의 사모펀드 의혹 규명을 위해 최 대표를 청문회 증인으로 채택해 달라고 요청한 바 있다.
 
조 후보자는 지난 2일 기자간담회에서 사모펀드 의혹에 대해 "모른다", "알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며 "관련 사안은 검찰 수사나 금융감독원 등의 조사로 밝혀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 후보자는 웰스씨앤티의 관급공사 수주 실적이 최근 급증했다는 언론 보도와 관련해선 "최근 10년간 실적을 보면 그렇지 않다"며 "과거에도 실적이 좋았으며 민정수석 시절과는 관계가 없다"고 주장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