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국 딸 "생기부·성적 유출 경위 수사해달라" 고소장 제출

주광덕 자유한국당의원이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조국 후보자 딸의 논문과 관련해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주광덕 자유한국당의원이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조국 후보자 딸의 논문과 관련해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이 본인의 고등학교 생활기록부 등 유출 경위를 수사해달라며 경찰에 고소장을 낸 것으로 확인됐다.
 
3일 양산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민원실을 통해 조 후보자 딸 본인을 고소인으로 하는 고소장이 접수됐다. 피고소인은 특정되지 않았다.
 
고소장에는 자신의 한영외고 생활기록부와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재학 당시 성적 등이 언론에 유출된 것과 관련 그 경위를 조사해달라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또 한영외고 생활기록부와 부산대 의전원 학점 등이 공개된 언론사 기사를 첨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생활기록부에는 개인정보가 포함돼 본인 동의 없이 제3자에게 제공하지 않는 게 원칙이다. 이에 경찰은 해당 정보들이 유출된 경위와 관련자들에 대한 개인정보 보호법 위반 여부를 수사할 방침이다. 서울시교육청도 별도로 학교생활기록부 유출 경위 파악에 나섰다. 
 
경찰 관계자는 "(한영외고가 양산경찰서 관할 밖에 있기 때문에) 향후 수사 방향 등은 지방경찰청 등과 논의해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은 이날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조 후보자 딸의 한영외고 생활기록부를 언론에 공개했다. 주 의원은 공익제보를 받은 내용이라고 소개하면서 "조 후보자 딸의 한영외고 재학 시절 영어 과목 성적은 4∼8등급이었다"고 주장했다. 
 
주 의원은 지난 1일 정론관 기자회견에서 공익제보 받은 조 후보자 딸의 고교 생활기록부 내용을 공개하며 '특혜 인턴'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조 후보자 딸은 자신에 대해 "포르쉐를 타고 다닌다"는 등 허위사실이 유포됐다며 지난달 경찰청 사이버 범죄 민원접수시스템을 통해 진정서를 낸 바 있다. 해당 사건 역시 양산경찰서에서 맡고 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