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독]검찰, 조국 처남 조사했다…가족 중 첫 소환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 고형곤)는 27일 조국(54)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전방위 의혹과 관련해 경남 창원시 진해구 웅동학원(웅동중학교)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뉴스1]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 고형곤)는 27일 조국(54)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전방위 의혹과 관련해 경남 창원시 진해구 웅동학원(웅동중학교)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뉴스1]

조국(54)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일가가 운영하는 웅동학원을 수사하는 검찰이 전·현직 이사 등 관계자를 소환했다.  

웅동학원 전 행정실장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

 
 
 3일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 고형곤)는 김모씨 등 웅동학원 전·현직 이사들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고 밝혔다. 1976년부터 웅동학원 이사를 맡아온 김씨는 지난 20일 중앙일보와 인터뷰에서 “2006년 웅동학원이 채무 52억원을 떠안게 되는 소송과 관련해, 이사회가 한 번도 열리지 않은 데 대해 당시 이사장이었던 조변현(조국 후보자의 부친)씨에게 배신감을 느낀다”고도 밝혔다. 조 전 이사장은 1985년 웅동학원을 인수했다. 
 
 전·현직 이사 가운데 조 후보자의 손위처남이자 정경심(57) 동양대 교수의 오빠인 정모 전 행정실장도 포함됐다. 정씨의 소환은 이번 사건이 불거진 이후 처음으로 이뤄진 조 후보자 일가에 대한 소환이다. 정씨는 2007년부터 올해 초까지 웅동중학교에서 근무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이날 전·현직 이사들을 상대로 학교 의사결정 구조나 조 후보자의 동생 조모씨와의 소송 과정 등을 캐물은 것으로 전해졌다.
  
 조국 후보자의 동생 조모씨는 어머니인 박모 웅동학원 이사장과 함께 2006년 10월 전처인 조모(51)씨를 내세워 자신의 부친이 운영하는 웅동학원에 밀린 공사비 51억원을 달라는 소송을 냈다. 당시 웅동학원은 이 소송에서 한 번도 변론하지 않았고 2007년 2월 패소했다. 항공사 승무원인 조씨는 지난달 29일 업무를 위해 김해공항을 통해 출국하려다 출국금지 사실이 확인돼 제지를 당하기도 했다.

  
 검찰은 지난달 27일 이같은 의혹이 일자 웅동학원 압수수색을 통해 이사회 회의록 등 자료를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 후보자는 전날 기자간담회에서 ‘조 후보자 동생이 2008년에 (웅동학원에 대한) 채권을 바탕으로 사채 14억원을 빌렸고 결과적으로 웅동학원 재산이 사채업자에게 가압류 잡혔는데 이건 사학비리가 아니냐’는 물음에 “사학비리라고 하면 학교재단의 돈을 개인이 가져가는 것이다. 그런데 그 돈을 저는 물론이 저희 어머니를 포함해 (가족들이) 돈을 가져간 사실이 없다”고 답했다.

 

 사회 환원 약속과 관련해선 “법에 따라서 돌릴 생각”이라고 말했다. ‘10년간 웅동학원 이사로 재직하면서 동생의 (학원을 대상으로 한) 채권 소송을 몰랐다는 건 배임이 아니냐’는 질문에는 “배임보단 성실의무 위반”이라고 밝혔다.  

 

김민상·이병준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