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본 야구대표팀 이나바 감독 "한국은 강팀...양현종 보겠다"

일본 야구대표팀 이나바 아쓰노리(47) 감독이 한국 대표팀 전력 분석을 위해 KBO리그를 찾았다.
 
이나바 일본 대표팀 감독이 한, 일 취재진과 인터뷰 하고 있다. 대전=김식 기자

이나바 일본 대표팀 감독이 한, 일 취재진과 인터뷰 하고 있다. 대전=김식 기자

이나바 감독은 3일 한화 이글스와 KIA 타이거즈가 맞붙은 대전한화생명이글스파크를 방문했다. 이나바 감독은 4일 인천 (NC-SK), 5일 서울 고척(삼성-키움), 6일 서울 잠실(롯데-LG), 7일 서울 잠실(두산-LG), 8일 수원(SK-KT) 등 엿새 동안 KBO리그 6경기를 관전할 예정이다.
 
이나바 감독의 공식 일정 첫 날 KIA 양현종이 등판했다. 이나바 감독은 "양현종에 대해 잘 알고 있다. 지금까지는 기록만 봤지만, 왼손 투수인 그가 어떻게 던지는지 보겠다"고 말했다. 일본 관계자는 "양현종의 등판을 알고 이나바 감독이 이날 대전을 찾은 건 아니다. 오래 전부터 일정이 잡혀 있었다"고 전했다.
 
이나바 감독은 "(올해 11월 열리는) 프리미어12 대회는 도쿄 올림픽의 예선이기 때문에 한국 선수들을 내 눈으로 보고 싶었다. 선수 개개인의 능력을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한국은 (일본의) 라이벌이며 강한 팀이다. 내가 선수 시절에도 여러 번 맞붙었다. 집중력과 기술이 좋은 팀"이라고 말했다. 취재진이 "KBO리그는 지난해 타격이 강했다가 올해 투수력이 우위에 있다. 이런 변화를 파악하고 있는가"라는 질문에 이나바 감독은 "기록으로 충분히 알고 있다. 직접 살펴 보겠다"고 덧붙였다.
 
대전=김식 기자 see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