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장집, 조국 논란 작심비판 "촛불 위임 문재인 정부 맞나"

최장집 고려대 정치외교학과 명예교수. 최정동 기자

최장집 고려대 정치외교학과 명예교수. 최정동 기자

진보 성향 원로학자 최장집 고려대 정치외교학과 명예교수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논란에 대해 "문재인 정부의 도덕성에 직결된 문제"라며 쓴소리를 냈다.
 
3일 문화일보에 따르면 최 교수는 "과연 지금 일어나는 일이 촛불시위에 의해 권력을 위임받았다고 자임하는 정부가 보여주는 정치적 책임이라고 대통령이 말하는 것인가"라며 "조국 사태는 사법 행정의 책임자(법무부 장관)로 임명된 사람의 도덕적 자질이 본질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최 교수는 또 전날 있었던 조 후보자의 기자간담회와 청와대의 임명 강행 수순 등 일련의 과정을 '초법적 권력행사'라고 비판했다.  
 
최 교수는 "대통령이 법과 제도, 나아가 정당정치의 규범들을 무시하고 뛰어넘는 것은, 민주주의 기본 원칙을 넘어서는 권력 남용 내지 초법적 권력행사"라고 주장했다.
 
최 명예교수는 『민주화 이후의 민주주의』 등을 집필한 대표적 진보 원로 학자다.
 
조 후보자는 2일로 예정된 자신의 인사청문회가 사실상 무산되자 이날 오후 3시 30분부터 전격 기자간담회를 열고 의혹에 대한 질답을 이어갔다. 해당 기자간담회는 3일 오전 2시 16분까지 이어졌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