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국 몸 담았던 참여연대 "의혹 여전…지금이라도 청문회 열어야"

참여연대 로고. [중앙포토]

참여연대 로고. [중앙포토]

진보 시민단체 참여연대가 국회를 향해 "지금이라도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를 열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조국 후보자는 참여연대 사법감시센터 소장을 역임했다.
 
참여연대는 3일 논평을 통해 "후보자에게 소명할 기회였을 수 있지만, 여전히 해소되어야 할 의혹이 남아 있는 것도 사실"이라며 "가족에게 제기된 의혹들은 인사청문회에 제출되는 관계 기관들의 공식 문서들을 통해 보다 엄밀하게 검증되고 해명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기자간담회로 국회 청문회를 대신 할 수는 없는 일"이라는 주장이다.
 
국회에도 "국민들이 부여한 권한을 스스로 내팽개치며 인사청문회를 무산시켰던 정쟁을 중단하고 즉각 인사청문회를 개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참여연대는 "국회는 국민을 대신해 공직자를 검증하라고 마련된 인사청문회의 일정조차 합의하지 못했고 후보자가 전례 없는 기자회견을 하는 사태가 발생했다"며 "지금이라도 국회 안에서 청문회라는 공식절차를 통해 후보자를 검증함으로써 국민들에게 신뢰도 있는 정보를 제공하고 정부에 공식의견을 전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참여연대는 청와대를 향해서도 "청와대는 국회 청문회 절차를 밟아 조국 후보자를 장관에 임명할 것임을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참여연대는 조 후보자와 인연이 깊다. 조 후보자는 2000~2002년 참여연대 사법감시센터 부소장을 맡았고 2004~2005년에는 참여연대 사법감시센터 소장으로 활동했다. 이어 2007~2008년에는 참여연대 운영위원회 부위원장을 지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