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CJ그룹 회장 장남 이선호씨, 검찰서 추가 조사 받고 귀가

이선호 이재현 CJ그룹 회장 장남 [뉴스1]

이선호 이재현 CJ그룹 회장 장남 [뉴스1]

 
해외에서 변종대마를 밀반입한 혐의 등을 받는 이재현 CJ그룹 회장의 장남 이선호(29)씨가 검찰에 출석해 추가 조사를 받았다. 인천지방검찰청은 3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한 혐의를 받는 이씨를 불러 조사했다고 밝혔다.
 
검찰의 출석 요구를 받은 이씨는 이날 인천지검에서 오전 9시부터 오후 2시까지 5시간에 걸쳐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았다. 지난 1일 공항에서 변종 대마 밀반입 사실이 적발돼 검찰 조사를 받은 지 이틀만이다.
 
검찰 조사에서 이씨는 대부분의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확인됐다. 검찰 관계자는 “현재 수사 중인 사안이라 구체적인 조사 내용은 밝힐 수 없다”면서도 “이날 조사 내용 등을 토대로 계속해서 이씨에 대한 수사를 이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씨는 자신의 수화물에 변종 대마 수십 개를 숨긴 뒤 지난 1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밀반입하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출발한 항공기를 타고 1일 오전 4시55분쯤 인천공항에 들어온 이씨는 공항세관 수화물 검색과정에서 액상 대마 카트리지와 캔디·젤리형 대마를 밀반입한 사실이 적발됐다. 이후 세관 당국은 그의 신병을 검찰에 인계했다.
 
그는 변종 대마를 투약한 혐의도 받고 있다. 검찰에서 실시한 간이 소변검사에서 마약 약성 반응이 나왔다. 일반적으로 마약 양성 반응은 최근 6개월 이내에 마약을 투약했을 때 나온다. 검찰은 1차 조사 후 이씨를 불구속 입건한 뒤 일단 귀가 조처했다.
 
미국 컬럼비아대학을 졸업한 이씨는 2013년 CJ제일제당에 입사했다. 바이오사업팀 부장으로 근무하다 최근 식품 전략기획 부서에서 일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씨는 이재현 CJ그룹 회장의 장남이다. CJ 측은 이씨에 대해 현재 조사 중인 사안이라며 구체적인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심석용 기자 shim.seok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