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희망브리지, 경상북도와 ‘선제적 재해구호’ 업무 협약 체결

이철우 경북도지사(좌)와 전국재해구호협회 송필호 회장(우)이 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좌)와 전국재해구호협회 송필호 회장(우)이 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회장 송필호)는 3일 경상북도(도지사 이철우)와 경북도청 3층 사림실에서 ‘선제적 재해구호 민·관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에 따라 양 기관은 의연금품 모금 및 지원, 이재민 구호품 지원, 주거 개선사업, 자원봉사활동 등 구호사업, 재난․재해 전문 인력 육성 및 대내외 홍보, 협력 네트워크 구축 및 정보공유 등 경북도민이 재난으로부터 안전하게 살 권리 구현에 우선적으로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는 지난 2016년부터 3년간 경주․포항 지진, 태풍 3차례, 집중호우 4차례 등 자연재해에 따른 이재민 발생으로 경상북도에 의연금 402억 원, 구호물품 2만2천여 점 그리고 임시주거용 조립주택 35동을 지원하여 이재민 생활안정에 큰 도움을 주었으며, 2011년부터 2018년까지 집수리로드 사업으로 의성군, 안동시, 청도군, 울진군, 경주시, 문경시, 경산시의 재난위기가정 209세대를 대상으로 집수리 및 4,940kg 이상의 세탁 구호활동을 해왔다.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 송필호 회장은 “앞으로 예상되는 대형재난에 민관이 재난구호활동을 위한 하나의 협력체가 될 것”이라며 “재난이 발생하더라도 지역의 재난대응역량을 강화시켜,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라고 밝혔다.  
 
재난 구호모금 전문기관인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는 1961년 전국의 신문사와 방송사, 사회단체가 힘을 모아 설립한 순수 민간 구호기관이자 국내 자연재해 피해 구호금을 지원할 수 있는 법정 구호단체다. 지난 58년간 이재민에 대한 1조4천억 원의 성금과 3천만여 점의 구호물품을 지원했으며, 주택 복구, 임시주택 지원, 세탁 구호 등 다양한 구호활동을 펼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