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한금융그룹, AI 기반 투자자문사 ‘신한AI’ 공식 출범

 
이날 행사에서 조용병 회장 및 그룹사CEO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 앞줄 왼쪽부터 신한생명 성대규 사장, 신한카드 임영진 사장, 신한AI 배진수 사장, 신한금융그룹 조용병 회장, 신한은행 진옥동 은행장, 신한금융투자 김병철 사장, 신한BNPP자산운용 이창구 사장/ 사진 뒷줄 왼쪽부터 아시아신탁 배일규 사장, 신한아이타스 최병화 사장, 신한신용정보 이기준 사장, 신한캐피탈 허영택 사장, 신한저축은행 김영표 사장, 신한리츠운용 남궁훈 사장, 신한DS 유동욱 사장). 신한금융그룹 제공

이날 행사에서 조용병 회장 및 그룹사CEO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 앞줄 왼쪽부터 신한생명 성대규 사장, 신한카드 임영진 사장, 신한AI 배진수 사장, 신한금융그룹 조용병 회장, 신한은행 진옥동 은행장, 신한금융투자 김병철 사장, 신한BNPP자산운용 이창구 사장/ 사진 뒷줄 왼쪽부터 아시아신탁 배일규 사장, 신한아이타스 최병화 사장, 신한신용정보 이기준 사장, 신한캐피탈 허영택 사장, 신한저축은행 김영표 사장, 신한리츠운용 남궁훈 사장, 신한DS 유동욱 사장). 신한금융그룹 제공


 신한금융그룹이 인공지능(AI)을 기반으로 한 투자자문 법인을 설립하고, 디지털 금융 서비스 범위를 더욱 확대한다.
 
신한금융은 3일 서울 여의도에 위치한 신한AI 본사에서 조용병 회장 및 그룹사 CEO들이 참석한 가운데 ‘신한AI’ 출범식을 개최했다.
 
신한금융은 디지털 신기술과 신한의 금융전문성을 통해 고객에게 보다 크고 새로운 가치를 제공하기 위해 2016년부터 인공지능 도입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왔으며, 2018년 신한금융의 주요 자회사(은행, 금투, 생명, 자산운용)와 IBM 및 국내외 전문가가 공동으로 참여하는 ‘보물섬 프로젝트’를 공식 가동했다.
 
신한금융은 ‘보물섬 프로젝트’를 통해 글로벌 빅데이터로 글로벌 마켓을 보다 빠르고 정확하게 예측하고, 자산 배분 및 글로벌 우수상품을 추천하는 인공지능 분석 모델 NEO에 대한 개발과 업그레이드를 지속 진행해 왔다.
 
이후 본격적인 서비스를 앞두고 지난해 12월 신한AI 자회사 설립을 이사회에서 승인 받았으며, 7월 투자자문업 등록 및 8월 금융위원회 자회사 편입 승인 절차까지 마무리하며 국내 금융권 최초로 설립한 인공지능 기반 투자자문사를 공식 출범하게 됐다.
 
신한금융은 ‘신한AI’를 통해 고객 관점에서 보다 객관적이고 차별화된 투자 전략 제공 및 상품추천 등의 서비스를 제공해 일반 고객들도 고객자산가들이 받던 투자자문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특히 빠르게 성장하는 글로벌 온라인 자산관리 시장에서 ‘신한AI’가 국내를 대표하는 AI투자자문사로 거듭날 수 있도록 신한의 금융노하우와 디지털 신기술을 총 동원해 차별화 된 경쟁력을 확보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그룹내 최우수 인력과 다양한 경험을 가진 외부 인재를 확충하고 있다. 세계 최고수준 글로벌 AI 연구기업인 ‘엘리먼트 AI’, 한국과학기술원(KAIST) 등 국내외 AI 선도기관과의 협력을 강화하며 AI 생태계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다.
 
‘신한AI’의 인공지능 투자자문 플랫폼 ‘NEO’는 새로운 지평을 열어 간다는 뜻의 ‘NEW’와 신한금융의 모든 역량을 집중한다는 뜻의 ‘ONE SHINHAN’이 결합된 의미이다.
 
‘NEO’에는 IBM의 ‘Watson’과 최신의 인공지능 분석 기술이 적용됐으며, 과거 30년 이상의 글로벌 빅데이터를 활용해 글로벌 금융시장을 분석하고 최적의 포트폴리오와 상품을 추천한다.
 
향후 ‘신한AI’는 축적된 인공지능 핵심기술을 바탕으로 리스크 관리, 신용평가, 컴플라이언스 등 AI적용 범위를 금융의 다양한 영역으로 확장할 계획이다.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은 “기존의 시각을 탈피해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고, 그 가치를 성장시켜 신한AI를 글로벌 수준의 경쟁력과 사업성을 갖춘 전문 AI회사로 다같이 만들어 가야 한다” 며 “고객에게 새로운 가치와 혜택을 제공하는 디지털 혁신의 상징이 돼달라”고 말했다. 
 
 권지예 기자 kwon.ji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