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0여년간 감자칩·소시지만 먹은 英소년, 시력·청력 잃었다”

소시지. [프리큐레이션]

소시지. [프리큐레이션]

영국에서 감자 튀김과 감자 맛이 나는 과자(감자칩), 소시지만 먹은 10대가 시력과 청력을 잃게 된 사연이 알려져 고른 영양 섭취의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다.
 
3일(현지시간) 영국 일간지 '인디펜던트'는 최근 청력과 시력을 잃게 된 한 19세 청년의 이야기를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청년은 7살 때부터 감자칩과 소시지, 햄, 흰 빵만 섭취했다. 청년의 어머니는 "아이가 초등학생 때부터 과일이나 샌드위치 등 도시락 음식을 일절 먹지 않았다. 학교에서 선생님도 이를 걱정했다"고 설명했다.
 
이 청년은 이후 10여년 간 인스턴트식품·패스트푸드 등 정크 푸드만을 섭취했다. 일반적으로 정크 푸드는 열량이 높지만 영양가는 낮아 과체중을 유발한다고 알려졌지만, 이 청년은 마른 편에 속했다.
 
장기간 정크푸드만 먹은 결과 청년은 '제한적 음식 섭취 장애'를 갖게 됐다. 일부 음식의 섭취를 거부하거나 제한적으로 먹는 현상으로 특정한 감촉이나 냄새·맛·모습을 가진 음식을 거부하고 특정한 온도에서만 음식을 섭취한다.
 
청년의 어머니는 아들의 시력과 청력이 점차 나빠지다가 최근 법적으로 시각장애 판정을 받을 수준에 이르렀다고 밝혔다. 그는 "아들은 대학에 들어가 IT 관련 공부를 시작했지만, 점점 듣고 볼 수 없는 수준에 이르러 공부를 포기했다"고 했다.
 
신문은 청년의 식습관이 영양 불균형으로 이어졌고, 시신경 훼손에 영향을 미친 것이라고 전했다.
 
청년의 담당 의사인 데니즈 에이탄 박사는 "청년은 비타민 보충제를 통해 영양 상태는 나아졌지만, 여전히 예전과 같은 음식만 먹고 있다"며 "섭취 장애가 어릴 적 식습관에서 비롯됐다면 성인이 되어도 변하지 않는 경향이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가공 금식 그 자체가 문제라기보다 정크 푸드만 먹고 다른 음식은 먹지 않는 것이 문제"라며 "균형을 이룬 영양소들이 시력과 청력에 아주 중요한데 사람들은 그 중요성을 잘 알지 못한다"고 지적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