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왕이 “한반도 최신 정세 통보” 이용호 “홍콩 외부 세력 간섭 안돼”

2일 북한을 방문중인 왕이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평양 만수대의사당에서 이용호 북한 외무상과 회담을 하고 있다. [사진=중국 외교부]

2일 북한을 방문중인 왕이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평양 만수대의사당에서 이용호 북한 외무상과 회담을 하고 있다. [사진=중국 외교부]

북한을 방문 중인 왕이(王毅)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장관이 2일 이용호 북한 외무상과 평양 만수대의사당에서 회담을 갖고 한반도 최근 정세를 서로 통보했다고 중국 외교부가 발표했다.
특히 두 나라 외교 수장이 홍콩 문제에 관해 의견을 나누고 외부 세력 간섭에 반대한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왕이 국무위원은 최근 홍콩 정세 및 중국의 입장과 조치를 소개하고 이용호 외무상은 “북한은 이미 여러 차례 홍콩 문제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면서 “홍콩은 중국의 홍콩으로 외부 세력이 간섭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내달 수교 70주년 리커창 총리 방북 협의 가능성

한반도 정세에 대해 두 외교장관은 깊이 있는 의견을 교환했다며 서로 최근 상황을 통보하고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수호하는데 더 큰 공헌을 하기 위해 긴밀한 소통을 계속 유지하기로 동의했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또한 국제무대에서 북·중 양국의 긴밀한 협력도 강조했다. 왕 국무위원은 “중국은 시진핑 총서기와 김정은 위원장이 달성한 중요한 합의를 전면적으로 실천하고 북·중 수교 70주년 기념 활동을 잘 거행하며 국제무대에서 긴밀한 소통과 협력으로 양당 양국 최고 지도자의 의지를 양국의 공동 행동으로 전화해 북·중 관계의 더 나은 발전을 실현하길 원한다”고 밝혔다.
이 외무상은 “지난해 이래 북·중 최고 지도자가 5차례 만나 함께 북·중관계의 새로운 시대를 열었다”면서 “왕 국무위원의 방문은 양국 수교 70주년 기념 활동을 중요한 부분”이라고 밝혔다.
북한 노동신문은 이 외무상이 왕 국무위원을 위해 환영연회를 열었다고 보도했을 뿐 양국 외교장관 회담 사실을 밝히지 않았다.  
베이징 외교가에서는 다음 달 1일 중국의 건국 70주년과 6일 북·중 수교 70주년 기념행사를 위해 고위층의 상호 방문 문제도 논의했을 것으로 관측했다. 수교 60주년이던 2009년에는 김영일 당시 북한 총리가 중국을 방문했으며 10월 4일 원자바오(溫家寶) 중국 총리가 평양을 공식 우호 방문한 바 있다. 리커창 총리는 지난 2011년 부총리 시절 북한을 방문했을 뿐 2013년 총리 취임 후 아직 북한을 방문하지 않았다.
베이징=신경진 특파원 shin.kyung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