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양구선사박물관서 사라진 백자 달항아리 누가가져 갔나?

2015년 12월 강원도 양구선사박물관에서 열린 백자 달항아리 기증 행사. [사진 신현철 명장]

2015년 12월 강원도 양구선사박물관에서 열린 백자 달항아리 기증 행사. [사진 신현철 명장]

 
“4년 전 양구에 있는 박물관에 백자를 기증했는데…작품은 사라지고 기록도 없다니 참 씁쓸합니다.” 2015년 12월 양구선사박물관에 백자 달항아리 1점과 천목면발 1점 등 자기 2점을 기증한 도예가 연파(蓮波) 신현철 명장은 최근 황당한 일을 겪었다.

4년 전 신현철 명장 기증한 백자 등 자기 2점 사라져
기증 행사 당시 사진만 있고, 작품 전시 기록은 없어

 
지난달 초 자신이 기증한 백자를 보기 위해 양구선사박물관을 찾았는데 작품이 어디에도 전시돼 있지 않았다. 신 명장은 양구선사박물관에서 기증 행사를 열 당시 달항아리를 양구군이 운영하는 백자박물관에 전시해달라고 요청했다. 하지만 박물관 측에 소장 여부를 문의한 결과 “확인이 안 된다”는 답변이 돌아왔다. 
 
신 명장은 “양구는 조선 태조 이성계가 백자에 발원문 쓰는 등 의미 있는 곳이라 백자를 기증했는데 안타깝다”며 “기록 하나 없다는 건 이미 4년 전에 없어졌다는 얘기다. 박물관에 전시조차 안 했다니 참 씁쓸하다”고 말했다. 이어 “보통 작품을 기증하면 증서를 보내주는데 4년간 증서조차 받은 적이 없다”며 “다행히 기증 당시 찍은 사진을 가지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백자 기증 행사를 열었던 박물관 측이 명확한 입장을 내놓지 않자 신 명장은 지난달 중순 사라진 백자 등을 찾아달라며 양구경찰서에 신고했다. 이에 따라 경찰은 당시 근무했던 관계자 등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당시 양구선사박물관관장이었던 A씨는 경찰에서 “도자기를 기증받은 사실은 맞으나 이후 어떻게 처리됐는지 잘 모르겠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경찰은 신 명장이 기증한 사실은 확인했지만, 분실과 관련된 실마리를 찾지는 못한 상황이다.  
2015년 12월 기증 행사 이후 양구선사박물관에서 사라진 백자 달항아리 1점과 천목면발 1점. [사진 신현철 명장]

2015년 12월 기증 행사 이후 양구선사박물관에서 사라진 백자 달항아리 1점과 천목면발 1점. [사진 신현철 명장]

 

경찰 외부 유출 가능성 열어두고 수사 중

경찰은 외부 유출과 내부 보관 등 여러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를 진행 중이다. 이와 함께 피해액을 산정하기 위해 전문가들을 대상으로 작품의 실거래가도 조사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도자기를 보관하는 과정에서 분실한 것인지 아니면 누군가 개인 소장을 위해 가져갔는지 등 도자기가 사라진 원인을 밝히기 위해 다각적인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말했다.
 
신 명장은 경기도 광주에서 활동해온 도예가로 광주시로부터 ‘광주 왕실도자기 명장’으로 선정됐다. 신 명장이 양구선사박물관에 백자를 기증한 건 조선시대부터 양구 방산 백토가 백자를 만드는 데 큰 역할을 해서다. 양구 방산 백토는 가루가 곱고 반죽하기가 쉬워 조선시대 왕실 관요인 경기 광주 분원에 공급됐다. 또 고려 말부터 1970년대 초까지 600여년 간 백자를 생산해 왔다.
 
1932년 금강산에서 조선 태조 이성계의 발원문(기원을 비는 글)이 쓰인 상태로 발견된 백자에는 생산지역과 제작자로 추정되는 ‘방산사기장 심룡(方山沙器匠 沈龍)’이라는 구절이 적혀 있기도 했다. 양구의 방산자기 역사는 세종실록지리지에 전국 139곳의 자기소(磁器所) 가운데 강원에는 유일하게 양구에 두 곳이 있다고 기록돼 있다. 신 명장은 “너무나 황당한 일이 발생했다”며 “하루빨리 자기를 되찾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양구=박진호 기자 park.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