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손 다치고 살 찌고…농사 짓는 여성, 남성보다 더 많이 아프다

마늘을 심고 있는 여성 농민들. 농사에 나서는 여성들은 남성에 비해 대체로 건강 상태가 좋지 않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양광삼 기자

마늘을 심고 있는 여성 농민들. 농사에 나서는 여성들은 남성에 비해 대체로 건강 상태가 좋지 않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양광삼 기자

농사짓는 여성이 같은 일을 하는 남성보다 전반적으로 건강 상태가 좋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조성용 순천향대 구미병원 직업환경의학과 교수는 성별에 따른 농민 건강 차이를 살펴본 논문을 3일 공개했다. 2015~2017년 경북에 거주하는 남녀 농민 436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건강검진 등을 분석한 결과다.
 

대사증후군 위험, 여성이 남성 4.6배
가사 부담과 농작업 특성 등 영향
"특화된 건강 관리 프로그램 필요"

이들 농민의 평균 연령은 각 63세(남), 61세(여)이고 평균 29년가량 농사를 지은 경력이 있었다. 청년층이 도시로 많이 나가면서 고령자나 여성이 농사에 참여하는 비율은 커지고 있다. 하지만 농사는 안전 수칙 등을 적절히 지키지 않거나 경제적 상황이 불안정한 경우가 많아서 남녀 모두에게 위험한 직종 중 하나다.
 
분석 결과 농사일을 하는 여성은 대체로 남성보다 각종 질병에 노출될 확률이 더 높았다. 고혈압과 고지혈증, 고혈당 등의 여러 질환이 한꺼번에 나타나는 대사증후군을 앓을 위험은 여성이 남성의 4.6배에 달했다. 여성 농민은 임신·출산 경험이 있고 살이 찐 경우가 많다는 점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추정된다.
 
적어도 한 곳 이상 근골격계질환을 앓고 있을 확률도 여성이 2.3배 높았다. 다른 신체 부위와 비교했을 때 손이 아픈 비율은 특히 높아 여성이 남성의 16.8배였다. 주로 여성이 손과 손가락을 반복적으로 사용하는 작업에 나서는 데다 농사 외 집안일도 떠맡아야 하기 때문으로 보인다. 이 밖에도 정신적 스트레스(3.1배), 비만(2.1배) 등 다양한 질병이 여성 농민을 더 많이 위협했다.

관련기사

다만 실제 건강 상태와 달리 기대수명은 여성이 더 높게 나오는지에 대해선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 연구 대상자들이 경북 11개 지역에 흩어져 있어 대표성이 떨어진다는 점도 한계다. 연구팀은 "앞으로 여성 농민에 특화된 건강 관리 프로그램이 체계적으로 마련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번 논문은 대한직업환경의학회지 최근호에 실렸다.
정종훈 기자 sake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