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나경원 "재송부 기한이라도 넉넉히"… 청문회 개최 안간힘 쓰는 한국당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3일 “앞으로라도 청문회가 열릴 수 있도록 재송부 기한을 넉넉히 주는 것이 대통령의 최소한의 양심”이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한국당 원내대책회의에서 “그것마저 외면한다면 청문회 보이콧이라는 거대한 비판에 직면할 것”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경과보고서 법정 제출 시한은 2일 자정까지였다. 이에 따라 문 대통령은 열흘 한도 내에서 재송부 요청을 해야 한다. “우리 법은 열흘의 시간을 준다”는 나 원내대표 주장은 재송부 기한을 최대한 주면 그 안에 청문회를 열겠다는 취지다.
 
한국당이 넉넉한 재송부 기한을 요청한 건 증인을 청문회장에 앉히겠다는 의사 표현이다. “오늘이라도 청문회를 실시하는 것도 방법”(오신환 원내대표)이라는 바른미래당 주장과는 온도 차가 있다. 나 원내대표는 회의가 끝난 뒤 ‘오늘 하루 청문회도 가능하지 않냐’고 묻는 기자들에게 “저희는 법대로 절차대로 하겠다. 증인 출석을 위해 최소한 5일이라는 시간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증인 출석요구서는 청문회 5일 전 송달되지 않으면 강제력이 없다. 나 원내대표는 “청문계획·증인채택·자료제출 요청 등 청문회 전반에 대한 안건 채택을 할 수 있도록 대통령은 이 기한을 인정하는 재송부 요청안을 보내야 할 것”이라고 했다.  
 
경고도 덧붙였다. 나 원내대표는 “어제(2일) 대국민변명쇼 하나로 청문회를 자청하고 기어이 조국 후보자 임명을 강행하면 우리 정치는 회복할 수 없는 격랑에 빠져들 것”이라고 했다. 이어 “조 후보자 임명은 문재인 정권 몰락의 신호탄임과 동시에 한국당은 중대결심을 할 수밖에 없다. 비극의 길을 가지 않게 대통령과 여당은 제발 그 선을 지켜달라”고 호소했다.

 
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에서 민주당 위원들이 자유한국당 여상규 위원장 발언에 항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에서 민주당 위원들이 자유한국당 여상규 위원장 발언에 항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하지만 더불어민주당이 야당 제안을 받아들일지는 미지수다. 여상규 국회 법사위원장(한국당)은 이날 오전 10시 법사위 회의를 소집했다. 송기헌 민주당 간사는 청문회 개최와 관련 “나는 반대”라고 했다. 가족 증인 없는 청문회에 대해서도 “한 번 약속을 했는데 일정을 자꾸 미루게 되면 선례가 된다”고 했다. 협상이 진척이 없자 여상규 위원장은 “청와대의 재송부 기간을 감안해서 청문 기일을 잡는 것을 다시 회의를 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청문회 추가협상에 실패할 경우 한국당 내에서 원내 지도부에 대한 비판이 제기될 가능성도 있다. 정미경 한국당 최고위원은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원내 전략이 어떻게 가는지 잘 모르겠다”고 말했다.
 
한영익 기자 hany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