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찰 '조국 압수수색' 내용 누설 의혹 수사 나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연합뉴스]

경찰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압수수색 내용을 언론에 누설한 혐의로 박훈 변호사에게 고발당한 서울중앙지검 관계자들에 대한 수사에 나섰다.  
 
서울지방경찰청은 서울중앙지검 관계자들을 공무상 비밀누설혐의로 고발한 내용의 고발장을 2일 접수하고 이 사건을 지능범죄수사대에 배당했다고 3일 밝혔다. 지수대는 절차에 따라 수사한다는 방침이다.  
 
지난달 30일 박 변호사는 서울지방경찰청에 조 후보자에 대한 압수수색 과정에서 일부 압수 문건이 언론에 보도된 것은 수사기밀 누설이라며 서울 중앙지검 관계자들을 색출해 엄벌해달라는 내용으로 고발했다.  
당시 박 변호사는 “우리나라 검찰 개혁을 염원하는 고발인들을 대신해서 서울중앙지검 관계자들을 공무상비밀누설 혐의로 고발하는 고발장을 서울지방경찰청에 보냈다”고 밝혔다.  

 
앞서 서울중앙지검은 지난달 27일 서울대·부산대·사모펀드·웅동학원 재단 등 20여곳을 동시에 압수수색했다. 이 과정에서 한 매체가 “검찰이 노환중 부산의료원장이 쓰던 컴퓨터에서 e메일과 문서 등을 확보했다”며 문건 내용 등을 자세히 보도하면서 수사 내용이 누설됐다는 비판이 나왔다.  
 
당시 박 변호사는 “압수수색에 참여한 서울중앙지검 관계자가 누설하지 않는 한 도저히 보도될 수 없다”며 “가짜 뉴스가 아니라면 수사 관계자가 수사 비밀을 누설한 것은 명백한 사실"이라고 주장했다. 또 “파렴치한 범법행위를 한 검찰 관계자들을 철저히 수사해 경찰 수사권 독립에 일조해 달라”며 “법의 제약으로 인해 수사할 수 없는 상황이라면 그 제약을 널리 폭로해 달라”고 덧붙였다.  
 
한편 박 변호사는 지난 2일 조 후보자의 기자간담회 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조 후보자를 지지한다’는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그는 지난 2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난 이제 조국을 지지하기로 했다”는 제목의 글을 올리며 “지금 이 시간 이야기하는 조국은 진정성이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다른 것 다 떠나서 검찰의 무소불위 권한을 조금이라도 분산시킬 수 있다면 조국과 손을 잡겠다. 거기까지만 하더라도 위대하다고 본다”며 사법개혁을 지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태호 기자 kim.tae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