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찰, ‘코이카’ 압수수색 진행…조국 딸 ‘봉사활동’ 자료 확인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관련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은 3일 조 후보자의 딸 조모씨의 봉사활동 내역 확인을 위해 한국국제협력단(코이카)를 압수수색하고 있다.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고형곤)는 이날 오전 9시부터 경기 성남에 소재한 코이카에 수사관을 보내 압수수색을 진행, 조씨 봉사활동 자료를 확보하고 있다.
 
이날 압수수색은 조씨가 고교 재학 시절 코이카에서 비정부기구(NGO) 봉사활동 관련 자료를 확보하기 위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씨는 2014년 고대 커뮤니티인 ‘고파스’에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합격 수기를 올리면서 자신이 코이카 몽골봉사대표로 활동했다고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