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낙연 “현대차 노사, 성숙한 결단 감사…서로 협력해 난관 극복”

이낙연 국무총리가 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이낙연 국무총리는 3일 현대자동차 노사의 무(無)분규 임금‧단체협상(임단협) 타결에 대해 “양측 결단은 노사문화의 발전 가능성을 시사하는 것”이라면서 “노사 양측의 성숙한 결단에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이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38회 국무회의 모두 발언을 통해 “(현대차 노사의) 파업 없는 임단협 타결은 2011년 이후 8년 만에 처음”이라면서 이같이 평가했다.
 
또 “현대차 노사는 일본 수출규제에 대응해 차량 소재·부품 국산화와 협력업체 투자계획을 마련하기로 했다”며 “노사가 경제와 사회통합을 함께 생각하며 행동하는 문화가 나타나고 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된 사례로 이 총리는 “올해 7월 부산지하철 노조가 통상임금 소송을 제기하지 않는 대신에 추가로 받을 수 있는 인건비를 활용해 540명의 지역 청년을 신규 채용하기로 했다”고 소개했다.  
 
아울러 “올해 6월에는 사무금융노조가 금융회사들과 함께 비정규직 처우개선과 청년 일자리 창출을 위한 기금을 조성하고 재단을 출범시키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이 총리는 “노사가 조금씩 양보하며 상생을 이루고 청년 고용과 비정규직 처우개선 등을 위해 마음을 모아주시는 데 거듭 감사를 드린다”며 “노사 협력으로 지금의 난관을 반드시 이겨내도록 정부가 함께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이 총리는 지난달 28일 자신의 SNS에 현대차 노사 합의 소식을 전하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 총리는 당시에도 “노사, 특히 노조에 감사드린다”며 “지금의 어려움을 함께 이겨내자”고 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