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황교안 “문제는 문 대통령…조국 통해 국민 기만·우롱”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기자간담회가 마무리된 가운데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3일 “조 후보자의 해명은 거짓말이고 모순덩어리였다”고 평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어제 우리는 (기자간담회에서) 조 후보자가 살아온 인생 단면을 직접 보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황 대표는 “반칙왕을 보았다. 편법왕을 보았다. 역시 뻔뻔함의 대명사였다”며 “조 후보자는 그렇게 살아왔다. 그의 흉측한 삶의 궤적 그대로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조 후보자는) 법도 무시하고 국민을 조롱하며 국회에서 1인 상황극을 펼쳤다”면서 “미꾸라지 한 마리가 강물을 흐린다고 하는데, 조 후보자 한명이 이 나라의 질서를 어지럽히고 엉망진창으로 만들고 있다. 미꾸라지 한 마리 지키고자 더불어민주당이 조국 수호당을 자처하고 나섰다”고 비난했다.
 
황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서는 “마지막 경고”라며 문 대통령이 조 후보자의 지명을 철회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냈다.
 
황 대표는 “문제는 문 대통령”이라며 “대통령은 조 후보자를 통해 국민을 기만하고 우롱했다. 대통령은 조 후보자를 통해 이 땅의 자유민주주의와 법치주의의 원칙을 짓밟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반칙왕 조국, 국민은 더는 보고 싶지 않다. 대통령은 즉시 조국 후보 지명을 철회하고 즉시 국민 앞에 용서를 구하라. 마지막 순간이자 마지막 경고”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2일 오후 3시 30분쯤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조 후보자에 대한 기자간담회는 이날 오전 2시 16분쯤 끝났다. 조 후보자는 기자간담회를 시작하면서 “국민 여러분께 죄송합니다. 과분한 기대를 받았음에도 큰 실망을 안겨드렸습니다”라며 자세를 낮추면서도 각종 의혹에는 불법은 없었음을 알리는 데 주력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