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알려왔습니다] 서울교통공사 “정규직 전환은 노사 합의 따른 조치”

중앙일보는 2018년 10월 19일자 ‘견제와 감시 사각지대에서 민주노총 놀이터 된 서울교통공사’ 제목의 사설에서 박원순 시장이 노조위원장과 면담 후 연내 정규직 전환 추가시험에 합의해줬고, 가족 및 친척 등 우대 채용을 금지한다는 인사규정이 무시됐다고 보도했으나, 이에 대해 서울교통공사는 정규직 전환 추가시험은 박 시장과 위원장의 면담 결과로 인한 것이 아닌 공사와 노조 간 합의에 따른 조치로 인사규정은 명백하게 지켜왔다고 알려왔습니다.
 
10월 22일자 ‘을과 을 싸움으로 고용세습 문제의 본질을 호도하지 말라’ 제목의 사설에서 부정한 방법으로 혈족을 무더기로 입사시켰다고 보도했으나, 이에 대해 서울교통공사는 감사원 감사가 진행 중이며 밝혀진 채용 비리 사실은 없고, 무기계약직으로 입사 전 일반직 전환을 미리 알 수 없었으므로 부정한 방법으로 혈족을 입사시켰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며,
 
10월 23일자 ‘고용세습 국정조사로 청년의 좌절과 분노 씻어줘야’ 제목의 사설에서 서울교통공사가 직원에게 국감 기간 중 언론 및 각종 단체와의 접근을 통제하는 공문을 보냈다고 보도했으나, 이에 대해 서울교통공사는 평상시 적용되는 언론매체 취재대응 절차를 국감 기간에도 준수할 것을 당부하는 내용의 공문이라고 알려왔습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