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정숙 여사 “한국어 배우는 태국 학생들, 참으로 미덥다”

김정숙 여사가 2일 태국 방콕 차트리움 호텔에서 열린 한국어 말하기 대회에서 전시된 한국어 교과서를 살펴보고 있다. 오른쪽은 유은혜 사회부총리. [연합뉴스]

김정숙 여사가 2일 태국 방콕 차트리움 호텔에서 열린 한국어 말하기 대회에서 전시된 한국어 교과서를 살펴보고 있다. 오른쪽은 유은혜 사회부총리.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태국을 공식 방문 중인 김정숙 여사는 2일(현지시간) 오후 나라펀 짠오차 태국 총리 부인과 함께 ‘한국어 말하기 대회’ 현장을 찾아 태국 학생들을 격려했다.
 
김 여사는 방콕 차트리움 리버사이드 호텔에서 열린 대회 현장에서 “다른 언어를 배우는 것은 그 나라의 문화와 역사를 깊이 이해하고 새로운 세계를 만나는 일”이라며 “한국어 배우기가 한국과 한국인을 느끼고, 태국인으로서 한국과 태국의 가교가 된다는 점에서 여러분께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언어의 국경을 건너 더 넓은 세상을 이해하고, 존중하고 포용할 줄 아는 세계인으로 성장하고 있는 여러분이 참으로 미덥다”라며 “우리 학생들의 길잡이가 되어 꿈을 키워주고 있는 한국어와 한글 교육자 여러분께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격려했다. 
 
이 자리에는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과 낫타폰 팁쑤완 태국 교육부 장관도 함께했다.
2일 오후 김정숙여사와 나라펀 총리부인이 태국 방콕 차리트리움 리버사이트 호텔에서 열린 한-태 교육부 주관 한국어 말하기 대회에 참석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2일 오후 김정숙여사와 나라펀 총리부인이 태국 방콕 차리트리움 리버사이트 호텔에서 열린 한-태 교육부 주관 한국어 말하기 대회에 참석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2일 오후 김정숙여사와 나라펀 총리부인이 태국 방콕 차리트리움 리버사이트 호텔에서 열린 한-태 교육부 주관 한국어 말하기 대회에 참석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2일 오후 김정숙여사와 나라펀 총리부인이 태국 방콕 차리트리움 리버사이트 호텔에서 열린 한-태 교육부 주관 한국어 말하기 대회에 참석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2일 오후 나라펀 짠오차 총리 부인,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낫타폰 팁쑤완 태국 교육부 장관과 함께 ‘태국 중등학생 및 대학생 한국어 말하기 대회’에 참석해 학생들의 경연을 지켜보고 있다. [사진 청와대 페이스북]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2일 오후 나라펀 짠오차 총리 부인,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낫타폰 팁쑤완 태국 교육부 장관과 함께 ‘태국 중등학생 및 대학생 한국어 말하기 대회’에 참석해 학생들의 경연을 지켜보고 있다. [사진 청와대 페이스북]

김 여사는 또 “태국은 한국어를 공부하는 학생이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은 나라”라며 “4만 명이 넘는 학생들이 한국어를 배우고 있다”며 “케이팝을 듣고, 케이드라마를 보면서 한국이라는 나라에 관심을 갖게 된 여러분들은 이제 더욱더 다양한 한국의 매력을 알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나라펀 여사는 “외국어를 배우는 것은 넓은 세계로 갈 수 있고, 그 나라에 대해 이해하며 서로의 관계를 돈독히 하고, 새로운 기회의 발판이 될 수 있다”라며 “한국어 교육은 태국과 한국의 연결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태국 총리도 한국 드라마를 좋아한다”고 소개했다.
 
태국은 전 세계에서 한국어를 공부하는 학생수가 가장 많은 나라다. 전 세계 한국어 학습 초·중등학생 13만명 중 30%를 차지하는 4만 명이 한국어를 공부하고 있으며 지난해부터는 아세안 국가 중 최초로 대학입시에서 한국어 과목 시험을 시행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2일 오후 나라펀 짠오차 총리 부인,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낫타폰 팁쑤완 태국 교육부 장관과 함께 ‘태국 중등학생 및 대학생 한국어 말하기 대회’에 참석해 참가 학생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페이스북]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2일 오후 나라펀 짠오차 총리 부인,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낫타폰 팁쑤완 태국 교육부 장관과 함께 ‘태국 중등학생 및 대학생 한국어 말하기 대회’에 참석해 참가 학생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페이스북]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