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답변 내내 ‘법’ 거론하며 의혹 방어…“밤 10시에 노크” 딸 얘기할 땐 울컥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2일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자신의 ‘리걸 마인드(Legal mind,  법률적 사고방식)’를 과시했다. 법학자 출신답게 답변 내내 자신을 둘러싼 의혹이 “합법”이라고 전제했다. 답변 도중 “후회가 막심하다” “미안하고 안타깝다”고  몇 차례 밝혔지만 모두 합법을 전제한 상태에서 한 말이었다. 예민한 사안에는 “수사가 진행 중이라 더 말할 수 없다”고 했다.
 

간담회서 드러난 조국 스타일

‘법(法)’은 이날 기자간담회 내내 언급됐다. 간담회 명분부터 ‘청문회 법정기한’을 들고 나왔다. “2일이 인사청문회 법정기한 마지막 날(인사청문요청안 제출일로부터 20일)”이라며 “(청문회가) 무산됐다는 소식에 더는 기회가 없다고 생각했다”고 했다. 여야가 합의한 청문회 기간이 3일까지란 점은 언급하지 않았다.
 
언론 보도에 대한 불만도 ‘법’을 거론하며 우회적으로 드러냈다. 그는 최근 인터넷에 자신의 불륜 의혹 등을 제기해 벌금형을 선고받은 한 30대와 관련, “명백한 허위정보를 조작해 퍼뜨리는 행위는 현행법상 불법이다. 그건 불법인 것”이라고 여러 번 강조했다. “표현의 자유에도 한계가 있다. 그게 우리의 법이고 판례”라고도 했다. 이런 조 후보자의 답변 스타일은 질문 분야를 가리지 않았다. 사모펀드 투자 경위에 대한 질문에는 “합법·불법 여부를 정부에 물어봤더니 펀드를 가질 수 있다고 해 투자하고 국회에도 자료를 제출한 것”이라며 “불법이라고 생각했다면 신고를 아예 안 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투자 당시부터 법적으로 문제 될 가능성을 따져봤다는 의미다.

관련기사

 
사모펀드 출자자가 가족인 걸 문제 삼는 질문엔 “펀드 출자자가 누구인지 밝히는 게 불법”이라며 방어막을 펼쳤다. 조 후보자는 “제 처는 여러 사람이 있는 것으로 알았다고 한다. (운용사 측이) 가족들 이외에 누가 얼마를 내는지 알려줄 수 없다고 했고 알려주는 게 불법이었다”는 주장이었다. “법상 그러하다. 불법이니 알 수 없었다”며 “수사가 진행 중이라 더 말씀드릴 수 없다”는 설명이 뒤따랐다.
 
다만 딸의 의학논문 제1 저자 논란에는 법과 감성에 호소했다. “논문이 (대학 입시에) 제출되지 않았다. 불법이라는 게 없다는 말씀”이라면서도 “혼자 사는 딸 집 앞에서 밤 10시에 문을 두드린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기자들을 향해 “야밤에는 가주지 말아 달라. 입장 바꿔 생각해 보라. 저희 아이가 벌벌 떨면서 안에 있다”고 했다.
 
한영익·이우림 기자 hany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