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반도 전쟁 날 수도 있는데” 매티스, 트럼프 작심 비판

매티스. [AFP=연합뉴스]

매티스. [AFP=연합뉴스]

제임스 매티스 전 미국 국방장관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해 “현직 대통령에 대해 나쁘게 말하고 싶지는 않다”면서도 “특이한 대통령”이라고 뼈있는 말을 던졌다. 1일(현지시간) 방송된 미 CBS방송과의 인터뷰에서다. 매티스 전 장관은 3일 책 출간을 앞두고 있다.
 

저서 『콜 사인 혼돈』 출간 앞두고
트럼프의 ‘북 미사일 대응’ 공격
“동맹 없는 국가는 쇠퇴한다”

트럼프 행정부 첫 국방 수장인 매티스 전 장관은 지난해 12월 사임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시리아에 주둔하는 미군을 철수시키겠다는 방침을 정한 데 대해 반대 의사를 밝히면서다. 집권 직후 비용이 많이 든다는 이유로 주한미군 철수를 저울질하는 트럼프 대통령을 막은 것도 매티스다. 그는 이번 책에서 “동맹이 있는 국가는 번영하지만 그렇지 않은 국가는 쇠퇴한다”며 트럼프 대통령을 작심 비판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전했다.
 
NPR 등 미국 언론에 따르면 매티스 전 장관은 이번 책에서 “(트럼프 행정부에서) 내가 할 수 있는 한 가장 오래 버티며 열심히 했다”고 썼다.  

관련기사

 
이어 “동맹과 신의를 지키자는 나의 전략적 조언이 더 이상 울림을 갖지 못했을 때, 사임할 때라는 것을 알았다”고도 했다. 전통적 우방과의 동맹을 최우선시하지 않는 트럼프 대통령과 이견이 있었음을 인정한 것이다. 그는 사퇴 의사를 밝힌 공개편지에서도 “전통적 동맹국과의 관계를 중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북한이 지난 7월부터 재개한 단거리 미사일 발사 등 도발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이 트윗 등을 통해 “많은 나라가 하는 것”이라는 등의 말로 깎아내린 데 대해서도 매티스는 반대 의사를 분명히 밝혔다.  
 
애틀랜틱과의 인터뷰에서 매티스는 “현 군 통수권자(대통령)를 공격하면 좋을 게 없다”며 “(트럼프 대통령을) 더 약하게 만들고 (그가 궁지에 몰리면 북한이) 무언가를 발사하기 시작할 때마다 한반도에서 전쟁이 일어날 수 있다”고 말했다.
 
1950년생인 매티스는 ‘수도승 전사(warrior monk)’라고 불린다. “결혼할 시간도 없다”며 평생 미혼으로 지낸 그는 청렴한 리더로 정평이 났다. 과묵한 성격인 그가 이번 책에서 재임 기간 중의 비사를 얼마나 풀어놓을지도 관심사다.  그러나 책 출간 전 발췌본을 받아 리뷰한 미국 언론에 따르면 매티스가 이번 저서에서 비화를 시시콜콜 털어놓지는 않은 것으로 보인다. 책 제목은 『콜 사인 혼돈: 리드하는 법을 배우다』로 리더십과 관련한 내용이 주를 이룬다. NPR은 이 책에 대해 “비화를 폭로하는 책은 아니다”고 전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비판이 주를 이루고 외교안보 분야를 다룬다는 점에서 북한과 한·미 동맹이 주요 내용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전수진 기자 chun.su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