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태풍 링링, 제주서 몸 커진다···주말 수도권 직접 강타 우려

필리핀 동쪽에서 북상 중인 제13호 태풍 ‘링링’이 주말쯤에는 한반도로 접근할 것으로 2일 기상청이 예보했다. 특히 태풍이 수도권을 직접 강타할 가능성도 우려되고 있다.
2일 오전 호우경보가 발효 중이었던 제주 서귀포시 성산읍 성산리에서 한 주택이 쏟아진 빗물에 잠겨 있다. [뉴스1]

2일 오전 호우경보가 발효 중이었던 제주 서귀포시 성산읍 성산리에서 한 주택이 쏟아진 빗물에 잠겨 있다. [뉴스1]

 
기상청은 태풍 ‘링링’이 이날 오후 3시 현재 필리핀 마닐라 동북동쪽 500㎞ 부근 해상에서 시속 33㎞ 속도로 북북서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링링(LINGLING)’은 홍콩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소녀의 애칭이다.
 
현재 ‘링링’의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은 초속 18m(시속 65㎞)로 소형 태풍이다. 태풍이 제주도 부근으로 접근하는 6일 오후에는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이 초속 35m (시속 126㎞)로 강한 중형 태풍으로 세력이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 관계자는 “태풍은 6일 오후에 서귀포 남서쪽 약 260㎞까지 북상하면서 제주도부터 영향을 주기 시작해 7일과 8일에는 전국이 영향권에 들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2010년 당시 태풍 곤파스가 지나간 9월 2일 서울 잠실에서 가로수가 쓰러져있다. [중앙일보]

2010년 당시 태풍 곤파스가 지나간 9월 2일 서울 잠실에서 가로수가 쓰러져있다. [중앙일보]

 
태풍이 서해안을 따라 북동진할 경우 수도권 지역을 직접 강타할 가능성도 있다. 2010년 9월 인천 강화도에 상륙한 ‘곤파스’ 이후 처음이다.
 
윤기한 기상청 통보관은 “추석을 앞두고 농작물 피해가 우려되는 만큼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강찬수 기자 kang.chans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