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檢수사 받는 장관될까…조국 "불가능을 가능으로 만들겠다"

조국(54)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검찰 수사를 받는 사상 초유의 현직 장관이 될 수 있을까. 조 후보자는 이에 대해 "불가능을 가능으로 만들어보겠다"고 밝혔다.
 

수사받는 장관 될까…"불가능 가능으로 만들겠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일 오후 국회에서 저녁 식사를 마치고 다시 시작된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일 오후 국회에서 저녁 식사를 마치고 다시 시작된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 후보자는 2일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검찰 수사를 받는 동시에 법무부 장관직을 수행할 수 있겠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이어 "제가 무슨 부귀영화를 꿈꾸고 고관대작 자리를 차지하려고 이 자리에 있다고 생각하지는 말아달라"며 "제가 학자로서, 민정수석으로서 고민하고 머리를 싸맸던 어떤 소명이 있다"고 밝혔다.
 
조 후보자는 "만신창이가 되었지만 제가 할 수 있는 데까지 다 해보겠다. 그리고 힘이 부치면 조용히 물러나겠다"는 말도 덧붙였다. 그가 밝힌 '소명'은 검경 수사권 조정안과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설치 법안 등 이른바 검찰개혁 문제를 지칭한 것으로 풀이된다.
 
조 후보자는 장관으로 임명될 경우 자신을 둘러싼 검찰 수사에 대한 보고를 일체 금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임명될 경우) 제 가족과 관련된 일체의 수사에 대해 보고를 금지할 것을 지시하겠다"며 "이런 지시가 없어도 윤석열 검찰총장은 보고를 않고 엄정하게 수사하리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또 "과거 권위주의 정부 땐 검찰과 법무부 일이 섞였기 때문에 큰 문제가 생겼다"며 "제 가족이 수사를 받아도 수사의 엄정성은 검찰이 판단할 것이다. 제가 임명된다면 법무부의 일을 하겠다"고 밝혔다. 검찰 관계자는 "조 후보자가 법무부 장관으로 임명되더라도 행정이 아닌 본인 관련 사건 지시는 할 수 없다"며 "검찰 수사는 일정대로 진행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조 후보자는 검찰 수사 결과 본인이나 주변인이 기소될 경우 책임지겠느냐는 질문엔 "가정에 기초한 답변은 안 드리는 게 맞는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검찰개혁엔 "소신 다르지만 합의 존중돼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조국 후보자는 자신의 딸에게 장학금을 준 노환중 부산의료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의 주치의 선정 과정에 역할을 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주치의 선정에 일절 관여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뉴스1]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조국 후보자는 자신의 딸에게 장학금을 준 노환중 부산의료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의 주치의 선정 과정에 역할을 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주치의 선정에 일절 관여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뉴스1]

조 후보자는 검찰개혁 의지도 재차 밝혔다. 그는 "지금이 검찰개혁의 호기"라며 "오랜 기간 검찰개혁에 참여했던 사람으로서 일을 마무리하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
 
조 후보자는 "노무현 정부 당시 수사권 조정안이 거론됐을 때 평검사회의가 열리는 등 검찰조직 전체가 반대했다"며 "지금은 검찰 조직 전체에서 반대하는 집단행동이 일어나지는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대한민국 역사에서 수사권 조정을 이룰 수 있는 시기는 정말 지금 밖에 없다는 생각을 절실하게 느낀다"고 덧붙였다.
 
조 후보자는 국회 신속처리안건(패스스트랙)으로 지정된 검찰개혁 법안에 대해선 자신의 소신과 다르다면서도 "법무부와 행정안전부 장관 두 분의 합의문은 존중돼야 하고 그에 기초해서 국회에서 제출된 그 합의안 역시 존중돼야 한다"고 밝혔다.
 
김기정 기자 kim.ki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