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인은 분노조절 안돼" "귀찮은 이웃"…혐한 쏟아낸 日주간지

2일 발행된 출판사 쇼가쿠칸(小學館)의 주간지 '주간 포스트'. '한국 따위 필요없다'는 제목의 특집 기사를 실었다. [연합뉴스]

2일 발행된 출판사 쇼가쿠칸(小學館)의 주간지 '주간 포스트'. '한국 따위 필요없다'는 제목의 특집 기사를 실었다. [연합뉴스]

일본의 한 주간지가 혐한(嫌韓) 발언을 쏟아낸 기사를 게재했다가 비판이 일자 애매하게 사과했다.
 
출판사 쇼가쿠칸(小學館)이 펴내는 주간지 '주간 포스트'는 2일자에 '한국 따위 필요없다'는 제목의 특집 기사를 실었다.
 
이 기사에는 "혐한이 아닌 단한(斷韓·한국과의 인연을 끊는다는 의미)이다", "귀찮은 이웃에 안녕을", "(보복 조치로) 삼성의 스마트폰과 LG의 TV도 못 만들게 된다"는 등 한국을 원색적으로 비난하는 표현이 담겼다.
 
또 "한국인 10명 중 1명은 치료가 필요할 정도로 분노조절이 안된다",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파기로 서울이 김정은에게 점령당하는 악몽", "(한국의) 도쿄올림픽 보이콧으로 일본의 메달 수가 두 자릿수 증가한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이처럼 노골적인 혐한 표현을 담은 내용이 게재되자 작가들을 중심으로 비판이 쏟아졌다.
 
후카자와 우시오 작가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차별선동을 간과할 수 없다"며 "해당 잡지의 에세이 연재를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철학자인 우치다 다쓰루는 "앞으로 쇼가쿠칸의 일은 하지 않겠다"는 글을 SNS에 올렸다.
 
재일동포 유미리 작가는 "인종차별과 증오를 부채질하는 헤이트 스피치(hate speech·특정 집단에 대한 공개적 차별·혐오 발언)"라고 비판했다.
 
논란이 커지자 주간 포스트는 사과를 했지만 진정성이 느껴지진 않았다.
 
이 잡지는 "많은 의견과 비판을 받았다"면서 "사죄하면서 다른 의견도 합해서 진지하게 받아들이겠다"고 말했다. 사죄의 뜻을 표하면서도 잡지의 내용에 호평을 하는 '다른 의견'도 있다는 뉘앙스를 풍긴 것이다.
 
실제 SNS상에서는 주간 포스트에 대한 비판 여론이 우세하지만 "꼭 사겠다"며 지지를 표하는 의견도 적지 않게 나오고 있다.
 
이 잡지는 1969년 창간됐다. 일본잡지협회에 따르면 올해 1~3월 인쇄부수는 34만7000부로 '일반 주간지'로 분류된 잡지 중 주간 문춘(文春), 주간 신조(新潮), 주간 현대에 이어 4번째로 판매부수가 많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