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언주 “악어의 눈물 흘리지 마라…블랙코미디”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 참여하고 있다. [뉴스1]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 참여하고 있다. [뉴스1]

이언주 무소속 의원이 2일 조국 법무부 장관의 민주당 주최 기자간담회를 두고 “국민을 얼마나 우습게 생각하면 그런 말도 안 되는 변명들이 통할 것이라고 생각하나”라고 비판했다.  
 
이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기자간담회를 보고나니 하도 어이가 없어서 헛웃음이 나온다. 짜고치는 고스톱에 블랙코미디 수준”이라고 이같이 밝혔다.  
 
이 의원은 “조 후보자는 기자간담회에서 오히려 큰소리를 치며 피해자 코스프레를 하고 있다자신은 과거 많은 사람들에게 잔인하리만큼 몰아붙이지 않았는가? 물에서 빠진 개가 물 밖으로 나오면 살려주지 말고 더 두들겨 패라는 게 누구였나? 악어의 눈물 흘리지 마라! 가증스럽다”고 지적했다. 
 
이어 “내 가족과 내 딸만 안쓰럽고 상처받은 다른 학부모와 학생들은 괜찮나? 어디서 감정팔이 쇼하는가. 조국은 더이상 쇼를 멈추고 자중하면서 검찰 수사에 응해라. 더이상 못 들어주겠다”며 “본인은 정신승리 할지 모르겠지만 보고 있는 국민들은 그 위선에 홧병이 날 지경”이라고 썼다.
 
이 의원은 “자기는 아무 문제가 없는데 다른 사람이 알아서 부적절한 행동을 했다는 변명으로 일관하고 있다”고도 지적했다. 
 
조 후보자는 딸의 서울대 장학금 논란에 대해 묻는 기자의 질문에 “저희 아이도 서울대 동창회 측으로부터 선정됐다는 연락을 받았다고 말했다”며 “어떻게 선정됐는지는 모른다”고 답했다. 딸이 단국대 의대 의과학연구소에서 인턴을 한 후 논문 1저자로 등재된 것에 입김이 있었다는 의혹에 대해선 “단국대 교수와 저는 전화번호도 모르고 연락한 적도 없다”며 “저나 그 어느 누구도 (인턴십과 관련해) 교수님에게 연락을 드린 적이 없다. 논문도 저나 가족 어느 누구도 교수님에게 연락드린 바가 없다”고 답했다.
 
이 의원은 “조국 펀드 관련 사모펀드 투자는 당연히 불법이 아니다. 본인에게 쏟아지는 의혹은 펀드 투자 자체가 아니라 국책사업 참여와 관급공사로 수익을 얻는 기업들에 투자하는 펀드에 거액을 태운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10억이 넘는 재산을 태우고 수십억을 약정한 가장이 자기가 투자하는 사모펀드에 비즈니스 모델 자체를 전혀 몰랐다는 것은 말이 안 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금융상품에 투자할 때 그 수익 모델이 어떻게 되는지 전혀 모르고 거액의 돈을 내놓는 사람이 어디 있는가? 답변하다가도 불리하면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