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기자에 전화해 윗사람 알고 있다 했나"…조국 간담회에 등장한 의외의 질문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일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기자의 질문을 듣고 있다. 오종택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일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기자의 질문을 듣고 있다. 오종택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기자간담회에서 사모펀드, 딸의 진학·장학금, 웅동학원 등에 대한 질의가 이어진 가운데 '언론 탄압' 관련 의외의 질문이 등장했다. 
 
조 후보자는 2일 열린 국회 기자간담회에서 모 언론사 기자에게 일문일답 요구를 받았다. 
 
이 기자는 "오늘 간담회에서 말한 부분이 만약 거짓으로 드러나는 경우 모든 공직을 내려놓으실 의향이 있느냐"고 질문했다. 
 
이에 조 후보자는 "의도적으로 허위사실을 말하거나 숨겼다면 상응하는 책임을 지겠다"며 "제가 의도적으로 거짓말을 했다면 그에 대해 일정한 책임을 져야 한다"고 말했다. 
 
기자는 이어 "후보자에게 언론탄압은 무슨 의미냐"라면서 "민정수석 시절에 언론사 관계자에 전화해 왜 이런 취재를 하느냐고 전화를 한 적이 있느냐"고 물었다. 
 
조 후보자는 "제가 청와대에 있을 때 언론사의 아는 분과 통화한 적이 있고 오보가 있는 경우 항의한 적은 있다"면서 "명백한 오보의 경우 정정하라고 했고 실제 정정했다"고 답했다. 
 
조 후보자는 '언론중재위원회(언중위) 절차를 거치지 않고 직접 전화하는 것이 언론탄압 아니냐'는 질문에는 "언중위를 거치지 않고 수많은 정치인과 청와대 공무원이 언론인과 소통하고 정정을 얘기하는 것으로 안다. 자연스러운 사회활동"이라면서 "언중위를 통해서만 기자와 소통하는 것은 유례없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또 '한 평기자와의 통화에서 윗사람을 알고 있다고 말한 적이 있는데 언론탄압이라고 생각하느냐'는 기자의 물음에 "어떤 맥락인지 모르겠는데 그런 적 없다"고 부인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