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민주 “국민 궁금증 해소…충분한 능력·해박함 진솔하게 드러나”

이재정 대변인(오른쪽) 등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2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있다. [연합뉴스]

이재정 대변인(오른쪽) 등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2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2일 “오늘의 기회를 통해 그간 제기된 의혹들에 대한 국민의 궁금증을 해소하고, 후보자가 법무부 장관의 직에 맞는, 국민께서 납득할 자질과 능력을 갖추고 있는지 충분히 드러낼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재정 대변인은 이날 오후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기자간담회에 대한 서면논평에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또 “야당은 기자간담회를 두고 ‘일방적인 해명의 장이다’, ‘법적 근거가 없다’는 등 비난을 퍼붓고 있는데, 청문회를 무산시킨 당사자들이 이런 비난을 할 자격이 있는지 의문”이라고 주장했다.
 
이해식 대변인은 “후보자 딸 문제 등에 대한 진정성 있는 태도, 법무부 장관직 수행과 관련된 충분한 능력과 해박한 지식 등이 진솔하게 드러났다”며 “국민에게 매우 긍정적으로 인식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연합뉴스를 통해 밝혔다.
 
표창원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를 겨냥해 “딱 하나만 묻겠다. 당신과 당신 자녀에게 제기된 의혹들, 조국처럼 무제한 질의응답 소명, 해명할 수 있느냐”며 “할 자신이 없다면 조국과 정부를 향한 저급한 흑색선전, 지역감정 조장을 집어치우고 국가와 국민을 위해 국회정상화, 협치에 힘을 모아달라”고 요청했다.  
 
박찬대 의원도 페이스북에 황 대표와 나 원내대표를 향해 “당신과 자녀들에게 제기된 의혹들에 대해 조국처럼 무제한 질의에 응답·소명·해명·사과할 수 있을까 궁금하다”라며 “나경원 원내대표부터 시작?”이라고 적었다.  
 
권칠승 의원은 “조국 후보자의 기자회견을 보며 그동안 얼마나 많은 근거 없는 의혹들이 유통되었는지 확인됐다”며 “자유한국당이 청문회를 사실상 거부해 온 이유가 명확해졌다”고 자신의 페이스북에 썼다.  
 
강병원 의원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한국당이 왜 기를 쓰고 청문회를 무산시켰는지 알 것 같다”고 밝혔다.
 
그러나 한 초선 의원은 “무슨 의혹이 해소된 청문회라기보다, 혼자 호소하고 해명한 자리였다”며 “무당층이 간담회를 보고 의혹이 해소됐다고 할지는 의문”이라고 비판적 견해을 밝혔다. 일방적 해명만 전달된 기자간담회였다는 지적이다.
조국 후보자 기자회견 주요 의혹과 해명. [연합뉴스]

조국 후보자 기자회견 주요 의혹과 해명. [연합뉴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